•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한항공 "한진칼 불법파견 아냐...적법한 그룹사간 인적교류"
파이낸셜뉴스 | 2020-01-21 20:47:06
2대주주 KCGI "한진칼 불법파견, 조 회장 연임에 불법동원" 비판
대한항공 "파견 인건비 등 정당하게 정산...적법한 방식"



[파이낸셜뉴스] 대한항공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칼 사내이사 자리를 지키기 위해 여러 명의 대한항공 임직원을 한진칼로 불법파견했다는 KCGI 측 비판에 대해 즉각 반박 입장자료를 냈다.

대한항공은 21일 "한진칼에 대한 직원 파견은 그룹 내 인력 교류에 해당되는 적법한 전출"이라며 "또한 파견 시 발생하는 인건비 등 제반 비용에 대해서는 공정한 계약에 의거, 정당한 절차로 정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와 같은 그룹사간 전출 및 인적 교류는 그룹 내 다양한 사업에 대한 이해와 인력양성을 목적으로 시행하는 것으로 타 기업에서도 통상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적법한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오는 3월 열리는 지주사 한진칼 주주총회 업무 지원을 위해 임직원 여러 명을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진칼 2대주주인 KCGI는 입장자료를 통해 "일각에서 조 회장이 대표이사 자리를 지키기 위해 임직원들이 의결권 위임 작업에 나설 것이란 언론 보도가 있었다"며 "이는 총수 개인의 이익을 위해 대한항공의 인력과 재산을 유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회장의 이런 행위는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행위이고 파견법 위반의 소지도 크다"며 "과거에도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동원, 본인이 개인적으로 투자한 회사들을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한 전력으로 공정위와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KCGI는 특히 "대한항공은 최근 임원감축과 희망퇴직 등 내부 인력 감축을 진행 중인데 이런 상황에서 임직원을 한진칼로 파견하는 것은 한진그룹 발전보다는 자신의 자리보전에만 연연하는 것"이라며 "이번 의혹에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고 위법행위를 당장 중지하고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