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라임운용 "환매연기 최대 1.7조…한달내 상환계획 제시"
파이낸셜뉴스 | 2020-01-22 20:23:06
자산 상각 이해당사자 사전 조율 필요

[파이낸셜뉴스] 라임자산운용이 환매가 중단된 펀드의 규모가 1조7000억원 이상으로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22일 라임자산운용은 '주요 이슈 설명 및 입장문'을 통해 "라임운용 수탁고 4조3000억원 가운데 재간접형태로 투자된 금액은 약 1조8000억원에 달한다"면서 "따라서 고객이 직접 가입한 펀드 기준으로 현재까지 언급된 환매 연기금액 약 1조7000억원 대비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일각에서 언급된 '최대 4조원 환매 중단 가능성은 오해'"라고 설명했다.

라임운용은 또 "환매 연기 금액과 손실 금액은 명확히 다르다"면서 "다만 해당 펀드의 만기시점에 따라 고객들에게 통지 시점이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삼일회계법인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펀드 실사에 대해서는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의 실사 결과는 2월 중순에 나올 예정이며,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는 2월말 정도에 나올 예정"이라면서 "개별 자펀드의 실사 결과 역시 비슷한 시기에 나올 예정으로 펀드별 상환스케줄은 1개월 이내에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산 상각에 대해서는 "총수익스와프(TRS)를 통해 구조화, 레버리지 투자되어있는 부분이 있어 이해관계자들의 협의 없이 자산 상각이 될 경우 펀드 가입자의 피해가 명확해 반드시 사전적 조율이 필요하다"면서 "여러 문제들의 협의 과정을 전제로, 실사 결과를 참고하여 내부 집합투자재산평가위원회를 통해 자산별 특성, 실사 이후 변화 상황, 업계 모범 규준 등을 반영해서 각 자산별 적정 가치를 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이후 도주 중인 이종필 전 부사장(CIO)에 대해서는 "회사 측에서는 이 부사장의 개인 비리에 대해서는 전혀 인지하지 못했으며, 펀드 환매 중단 이후에도 정상 업무를 했었기에 잠적하기 전에는 (잠적 가능성을) 결코 알 수 없었다"면서 "회사의 주요 주주로서 비리를 저지를 거라곤 예상을 못했기에 회사도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가 정상적인 영업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재무적으로 악화되다 보니 권고퇴사와 자발적 이직이 늘었고 56명에 달했던 직원은 현재 절반 정도 남았다"면서 "(추심과 법적대응 등에 대해)국내외 법무법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으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부분을 외부 위임할 수 도 있고 새로운 CIO 영입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펀드 관리와 회수에 라임운용보다 잘할 수 있는 전문 인력과 조직이 있다면, 주주와 경영진 교체 등 회사 전체를 쇄신하는 방안마저도 고려할 수 있다"면서 "자산회수의 극대화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