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13개 테크노파크, 3개월 간 입주 기업 임대료 감면
이투데이 | 2020-03-29 12:09:05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aaaa3469@etoday.co.kr)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 경제가 어렵습니다. IMF 시절 ‘아나바다’ 국민운동으로 힘든 위기를 극복한 것처럼, 이투데이는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기 위한 ‘거나배바(사회적 거리두기, 함께 나누기, 서로 배려하기, 바이러스 바로 알기)’ 캠페인을 서울시, 대한상의와 함께 전개합니다.




전국 19개 테크노파크(TP) 중 13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힘든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덜고자 ‘착한 임대 운동‘에 참여한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13곳의 테크노파크가 임대료를 감면하는 착한 임대 운동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대구ㆍ경북지역을 비롯해 인천, 경남, 제주 등 13개 TP는 1466개 입주 기업에 20~50%의 임대료를 3월부터 평균 3개월간 한시적으로 감면해 준다.

테크노파크는 벤처기업, 중소기업의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와 산업, 거주 기능을 결합한 거점 단지를 뜻한다. 1997년 12월, 6개 기관을 시작으로 지역별 단계적으로 설립돼 현재까지 19개 테크노파크가 운영되고 있다.

입주기업은 테크노파크별 평균 110개사 등 총 2100개사가 입주해 있다. 이번 임대료 감면을 통해 약 70%의 입주기업이 도움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는 테크노파크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료를 운영해 왔음에도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의 고통을 함께 분담하자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테크노파크는 임직원이 모금한 성금과 전북테크노파크 및 전남테크노파크에서 기증받은 1000여 장의 마스크를 대구의료원에 전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코인플러그, 부산테크노파크와 블록체인 컨설팅 지원 사업
LG헬로비전-강원테크노파크, 국내 최초 'E모빌리티 통합관제 플랫폼' 구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