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19] "전세계 노동자 5명 중 4명 실직·단축...2차대전 후 최악"
뉴스핌 | 2020-04-08 20:12:15
06/05 장마감
거래량
5,760
전일대비
-0.07%
시가총액
338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전 세계 노동자 5명 중 4명이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일자리 상실 및 근무시간 단축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국제노동기구(ILO)는 전 세계 노동자 33억명 중 81%인 26억4000만명 가량이 코로나19 여파로 해고되거나 근무시간이 단축된 것으로 분석했다.

토요타의 자동차 생산 공장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또한 ILO는 2분기 세계 전체 노동시간이 6.7%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정규직 노동자의 근로시간 환산 기준으로 1억9500만명의 일자리 상실과 맞먹는 결과다.

일자리가 가장 취약한 분야는 유통·제조·숙박·요식업으로 이들 부문에 종사하는 노동자는 전 세계의 38%인 12억5000만명에 달한다. ILO는 "이들 부문은 상당수가 저임금, 저숙련 노동자로 구성돼 있어 임금 삭감이나 해고 대상이 되기 쉽다"고 설명했다.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은 "개발도상국뿐 아니라 선진국에서도 노동자와 기업 모두 재앙을 맞았다"며 "2차 세계대전 후 최악의 위기"라고 말했다.

 

gong@newspim.com

[코로나19] '실업 대란' 2주 만에 美 1000만·佛 400만
[코로나19] 유럽 곳곳 경제성장 급감·실업대란 '비명'...EU 패키지 시동
[코로나19] "美 실업자 4700만명 넘게 발생 예상"...대공황 때 3배 이상
[극복! 코로나] 美 실업급여 확대 vs 유럽 임금 보전...경기부양 승자는?
[극복! 코로나] 美 실업대란 우려 속 대형 소매업체들은 인력난에 대규모 증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