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검찰, 라임 핵심인물 김정수 리드 회장 구속영장
이투데이 | 2020-07-07 19:57:05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sjy@etoday.co.kr)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7일 라임의 투자를 받은 리드의 자금 440억 원을 빼돌린 혐의(특경가법상 횡령) 등으로 김정수 리드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엔터테인먼트업계 출신으로, 여배우 A씨의 전 남편이기도 한 김 씨는 이번 라임 사태에 등장하는 4명의 핵심 '회장님' 중 한 명이자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실소유주다.

김 씨는 라임 자금 약 300억 원이 투입된 리드의 횡령 사건과 관련, 검찰 수사를 받다가 잠적했다. 수배 중이던 그는 전날 검찰에 자수해 체포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는 2018년 리드의 자금 440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7년 라임의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에게 명품시계, 명품가방, 고급 외제차 제공 및 전환사채 매수청구권 등 14억 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하고, 신한금융투자 심모 전 팀장에게도 74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준 혐의도 있다.



[관련기사]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금감원, 라임 펀드 사태 100% 배상 결정·'김현정의 뉴스쇼' 대북 확성기 비리 신고·'두시탈출 컬투쇼' 송은이, 신봉선, 신용재, 이영지·'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 지코 外
사상 첫 전액 배상 결정에…라임 판매사, 소송전 가나
‘허위 보도자료로 주가 부양’ 라임 투자사 경영진 구속
[政金, 금융의 정치화] 항명ㆍ감찰 외풍…‘금융사 감독’ 令 안서는 금감원
김종인,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금감원 독립해야"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