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화웨이 “‘지능형 세상’ 위해 글로벌 협력 필요…우리가 앞장서겠다”
이투데이 | 2020-07-12 11:21:07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leedw@etoday.co.kr)



화웨이가 국제 인공지능(AI) 행사에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하고 파트너와 고객의 동참을 호소했다.

화웨이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된 ‘세계 인공지능대회(WAIC) 2020’에 참가했다고 12일 밝혔다.

타오 징원 화웨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는 해당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개방형 생태계 조성’ 구상을 발표했다.

그는 “4차산업혁명의 첨단 기술들은 디지털 전환을 가능하게 해 주는 큰 기회”라며 “5G, AI, 클라우드와 산업용 인터넷은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한 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융합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능형 전환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글로벌 산업 파트너 및 이해관계자들은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파트너십을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화웨이가 기술혁신기업으로서 5세대 이동통신(5G), AI, 클라우드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점도 밝혔다.

타오 징원 CIO는 “화웨이는 언제나 자체 개발한 제품을 가장 먼저 시험하며, 복잡하고 반복적인 검증이 가능한 내부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가지고 테스트하고 있다”며 “화웨이는 이런 시나리오에 컴퓨팅 파워, 알고리즘, 데이터 등을 결합해 운영 효율성, 경험 및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설을 통해 화웨이가 디지털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국가들을 지지한다는 점도 짚었다. 화웨이는 ‘보호 장벽을 쌓고 문호를 개방하자’는 전략을 갖고 데이터의 안전한 순환과 효과적인 데이터 개방성을 우선해 체계적인 지능형 세상을 만들고자 하고 있다.

타오 징원 CIO는 “화웨이 혼자 지능형 세상을 만들 수 없으며, 전 세계 다양한 국가와 기업, 일반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상적인 협업 체계가 구축되도록 화웨이가 앞장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화웨이 임직원이 대거 참석해 업계 동향, 기술 개발, AI 및 5G 잠재력 등에 대한 견해를 나눴다. 후 잉통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사업부 사장, 저우 빈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 최고기술책임자(CTO), 루 홍주 공공개발부문 사장, 챠오 난 화웨이 클라우드 EI헬스 수석과학자 등이다.

후 잉통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사업부 사장은 “화웨이 아틀라스 AI 컴퓨팅 솔루션은 디바이스, 엣지, 클라우드에 걸친 모든 AI 시나리오에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빠르고 단순한 AI를 통해 지능형 세상을 만드는 것이 화웨이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화웨이 제재에 웃는 삼성전자 "영국 5G 통신망 장비 공급 가능"
‘화웨이 포위’ 트럼프 정부 비밀무기는 ‘EDA’
삼성 5월 유럽ㆍCIS 시장서 1위…화웨이 제재 반사이익은 미미
영국, 2025년까지 5G 사업서 화웨이 전면 퇴출 계획
롯데홈쇼핑, 인공지능(AI) 기반 한국IBM 기상 예측 시스템 도입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