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포스코인터내셔널, 반기 포상에 '정성평가' 최초 도입
이투데이 | 2020-07-12 13:03:04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반기 조직성과 평가 기준을 기존 정량(定量)평가에서 정성(定性)평가로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종합상사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상반기 조직성과 표창 기준을 '정성평가'로 바꾸겠다는 내용을 결정하고 내부적으로 공지했으며 이달 시행에 들어갔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상ㆍ하반기 포상 기준을 기존 매출, 이익 등 실적 중심에서 △도전 △동반성장 △혁신활동 등 정성평가로 바꾼다.

주관부서도 경영전략그룹에서 HR(인사)그룹으로 바꿨다.

도전의식의 경우 신사업, 신시장, 신규고객사, 품목 등을 개발해 수익모델을 창출한 경우나 장기 미회수채권을 회수하는 등 현금흐름을 개선해 재무건전성을 강화한 경우 등이다.

동반성장은 내부 조직이나 경쟁사, 협력사와의 협업으로 성과를 만들어내거나, 그룹사와 연계사업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경우가 포함된다. 또한 포스코 그룹이 전사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기업시민' 관련 실천도 여기에 포함된다.

마지막으로 혁실활동의 경우 일하는 방식을 개선해 업무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거나, 새로운 제도나 창의적인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해당한다.

포상 대상은 본부별 1개 그룹과 해외법인ㆍ지사에서 2개의 조직이다.

이처럼 포상 제도에서 정성 평가를 강화한 것은 그룹에서 강조하는 '기업시민'의 내재화에 속도를 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시민이란 기업에 시민이라는 인격을 부여한 개념이다. 현대 사회 시민처럼 사회발전을 위해 공존ㆍ공생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주체를 의미한다. 단순 사회공헌을 넘어서 사업 파트너, 사회공동체, 포스코그룹 임직원 등 모든 영역에서 공생가치를 함께 만드는 것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과거 수치로 계량화하기 어려웠던 회사 및 조직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포상을 통해 공로를 인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조직성과표창 평가 기준을 변경해 이익 지표만으로 조직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정성평가 기반의 포상을 통해 구성원들의 사기를 도모하고 기업시민의 일원으로서 조직발전이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CEO 재량 표창 제도도 연 1회에서 상시 운영으로 바꿨다. 포상 적시성을 강화하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CEO가 포상을 지시하고 본부별 상시 추천을 통해 HR심의와 CEO 승인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포상금은 개인 150만 원, 단체 1000만 원이다.



[관련기사]
포스코인터내셔널, ‘프로보노 봉사단’ 발족…중소벤처기업과 공생
포스코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에 방호물품 긴급 지원
포스코인터내셔널, 중도입국청소년과 꽃꽂이 활동…기업시민 실천
[포토]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재능기부로 나눔의 선순환 실천
'엔지니어링의 날' 기념 정부포상 전수식…유공자 35명 포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