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CJ ENM-딜라이브, 과기부 중재안 수용…‘블랙아웃’ 없던 일로
이투데이 | 2020-07-13 19:57:07
[이투데이] 이신철 기자(camus16@etoday.co.kr)



프로그램 사용료 20% 인상을 두고 맞붙은 CJ ENM과 딜라이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재안을 받아들이기로 13일 합의했다.

합의안은 내달 31일까지 협상 시한을 늘리고, 이날까지 서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과기부 중재안에 따르는 내용이다. 또 협상 기간 중 딜라이브에 CJ ENM 방송 채널을 계속 송출하는 것도 합의안에 담겼다.

앞서 CJ ENM은 최근 5년간 프로그램 사용료가 동결이었다며 20% 인상안을 딜라이브에 요구했다.

인상안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오는 17일 CJ ENM 계열 13개 채널의 송출을 중단하는 '블랙아웃'을 예고했다. 이에 딜라이브는 CJ ENM의 방침을 외부에 밝히며 갈등은 커졌다. 블랙아웃이 되면 딜라이브 가입자는 tvN과 Mnet 등 CJ ENM 채널에서 까만 화면을 봐야 한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블랙아웃은 일단 피했다. 업계에서는 현실적으로 과기부가 채널 송출 중단 사태를 내버려 둘 가능성이 작아 딜라이브에서 CJ 채널이 중단되는 사태는 피할 수 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기사]
CJENM 다이아티비, '농가상생 프로젝트' 홍천 한우?인제 명이나물 론칭
CJENM, ‘신비아파트 공식앱’ 누적 다운로드 52만 돌파
CJ ENM vs 딜라이브 갈등 악화…중재 나선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 중재에도…CJ ENM vs 딜라이브 사용료 협상 불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