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국민연금 운용역 4명 마약 혐의…"노후자금 750조 어쩌나" (종합)
한국경제 | 2020-09-18 16:06:23
수백조원의 연금을 굴리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운용역 4명이 마약 투약 혐
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연금은 이들을 업무에서 배
제하고 징계위원회를 통해 해임했다고 밝혔다. 운용역의 이탈이 가속화되는 상
황에서 일어난 기강해이 사례여서 국민 노후자금 관리 부실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8일 국민연금에 따르면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운용역 1
명, 전임운용역 3명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경
찰에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의 수사는 기금운용본부가 있는 전북지방경
찰청 마약수사대가 맡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대마초 흡입 혐의자들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중“이라며 ”수사를 이달 말까지 끝낼 예정&qu
ot;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모발 검사를 의뢰한 상
태다.

4명중 일부는 '마약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구체적 구입 경로, 투약 회수 등에 대해서는 정보를 파악하지 못했다. 소변검
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퇴근 후 주거지에서 대마
초를 흡입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건이 불거지자 국민연금은 지난 9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들 4명을 해임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소수의 일탈이긴 하지만 국민의 노후자금을 관리하는
기관에서 일어난 일이라는 점에서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말 기
준 국민연금은 752조2000억원의 기금을 운용하고 있다. 대체투자 부문의 규모는
약 90조원에 달한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국민연금관리공단이 직원들을 제대
로 관리하지 못해 일어난 일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해외 출장이 잦은 이들
4명 대체투자 운용역들은 해외파 출신이 다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기금운용본부에서는 직원들의 기강해이와 관련 사건이 계속 일어났다.
2018년 10월에는 기금운용본부 직원 114명이 해외 위탁운용사들로부터 지원을
받아 해외 연수를 다녀온 것이 드러났다. 이들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숙박
비, 식비, 항공료 등의 명목으로 총 8억4700만원을 지원받았다. 국민연금 임직
원 행동강령은 직무 관련자로부터 대가성 여부를 불문하고 금품 등의 수수를 금
지하고 있다.

이에 앞서 2017년 2월에는 퇴직예정자 3명이 기금운용 기밀정보를 전송한 사실
이 밝혀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실장 1명을 비롯한 3명은 프로젝트 투자자료,
투자 세부계획 등의 기밀정보를 외장 하드와 개인 컴퓨터 등에 저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기금운용본부는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세부적인 경위 파악과
인사조치 등을 하지 않아 비판받았다.

기금운용본부는 2017년 전주혁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인력난을 겪고 있다. 과거
기금운용본부는 최고의 증권사 매니저들이 모이는 직장으로 평가받았다. 하지
만 전주로 이전한 후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작년 국민연금은 3년차
기금운용본부 자산운용전문가 21명을 선발하려고 했으나 16명밖에 채우지 못했
다. 퇴사자도 늘었다. 2017년 20명, 2018년 34명, 작년에는 20명의 운용직이 퇴
사하는 등 인력 유출이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사건이 이어지자 국민들의 노후자산 관리 부실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
다. 자산운용은 매니저의 개인 실력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이다. 기금운용 수익
률은 1%포인트만 떨어져도 고갈 시점이 5년 앞당겨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
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