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피격 공무원 가족 "나흘째 靑·정부 위로 연락 못 받아"
한국경제 | 2020-09-25 11:39:41
지난 22일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 가족들이 나흘째인
25일 오전까지 정부나 청와대로부터 위로 등의 내용을 담은 연락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사기관이 A씨 가족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친형인 B씨는 이날 오전 11시께 기자와의 통화에서 '가족들이 정부나
청와대에서 위로 연락을 받았나'는 물음에 "연락온 사람은 없다&quo
t;고 답했다.

'관계부처나 수사기관에서 동생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가족들을 대상으로 조
사를 진행했느냐'는 질문에도 "따로 조사 받은 것은 없다"고 했
다.

B씨는 "여당(더불어민주당) 쪽 사람 중 연락온 사람은 없고 야당인 국민의
힘 의원 한 명만 나에게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 의원
실 몇몇 곳에 내가 먼저 전화를 걸어 국회 국방위원회를 소집할 의향이 있는지
등을 물었다"고 덧붙였다.

B씨는 정부에서 제기한 A씨의 월북 가능성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quo
t;채무와 가정사 문제가 있어서 월북했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50%가 월북해야 한
다"고 했다.

B씨는 A씨가 월북을 했다는 근거 중 하나로 구명조끼 착용을 드는 것에 대해 &
quot;구명조끼를 (배에서 이탈하기 전) 입었다는 건 그들(정부) 주장이고 물 위
에 떠다니는 것을 주워 입을 수도 있다"며 "부유물도 살려고 잡았을
수 있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부유물, 가정사, 구명조끼, 채무관
계 이런 정황으로만 월북 의사라고 판단해 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B씨는 "(사고 당시 A씨가 탄 배가) 이선된지 사흘밖에 안된 새로운 선박이
었다 하더라"며 "저도 선박 생활을 해봤는데 최소 보름에서 한 달 탑
승해야 배의 컨디션이나 시스템에 적응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의
난간이 골반이나 허벅지밖에 안된다"며 "잘못하면 넘어질 수도 있다
"고 했다.

B씨는 "월북이란 용어 자체가 사자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며 "
우리가 힘없고 말 못하는 사람들인가요, 바보 멍청이입니까"라고 했다. 그
는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하는 집단이 자신들의 과오를 덮기위해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만들었다"며 "곧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말
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