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차 11년 만에 임금 동결…조합원 52.8% 찬성 '가결'
파이낸셜뉴스 | 2020-09-26 07:29:05
1998년 IMF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번째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11년 만에 임금을 동결했다.

현대차 노동조합은 전체 조합원 4만9598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금교섭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2만3479명(52.8%)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표에는 조합원 4만4460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89.6%를 기록했다.

임협 잠정합의안은 올해 기본급 동결,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극복 격려금, 우리사주 10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이 골자다.

현대차가 임금을 동결한 것은 11년 만이며, 1998년 IMF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번째다. 특히 지난해 임단협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기록하게 됐다.

또한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해 노사가 집중교섭을 벌인 결과 교섭기간은 상견례 이후 합의까지 40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조인식은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한편, 노사는 이번 합의에서 '노사 공동발전 및 노사관계 변화를 위한 사회적 선언'을 채택했다. 선언문은 △국내공장 미래 경쟁력 확보와 재직자 고용안정 △전동차 확대 등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 대응 △미래산업 변화에 대비한 직무전환 프로그램 운영 △고객·국민과 함께하는 노사관계 실현 △자동차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부품협력사 상생 지원 △품질향상을 통한 노사 고객만족 실현 등을 통해 자동차산업 생존과 상생의 노사관계를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