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추미애 "윤석열 정치적 발언 송구스럽다"
한국경제 | 2020-10-26 11:36:5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중 발언과 관련해 "이
자리를 빌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와 대법원·헌법재판소·감사
원·법제처 등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문재인 대통령
‘임기 지켜라’ 발언은 부적절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앞서 윤 총장이 22일 국정감사에 출석해 "문 대통령이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마칠 것을 당부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당
대표로 문 대통령을 자주 뵀는데 절대 비선을 통해 의사를 전달할 분이 아니다
"라고 반박했다.

이는 총선 이후 여권에서 윤 총장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퇴를 압박하던 시기에
문 대통령이 재신임을 했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져 파문이 일게 했다.

증인 선서를 한 윤 총장이 문 대통령에게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 주장이 거짓이라는 추 장관의 발언에 또 한번 논
란이 제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감에서 윤 총장은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
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씀을 전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거론했다. 민주당에선 "진정 대통령의 권위를 존중한다면 대통령을 방패막
이로 쓰지 말라"(유기홍 의원) 등의 격한 반응이 나왔지만 청와대는 이에
사실 관계를 확인해 주지 않아 사실상 사실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이 하지 않은 말을 윤 총장이 거론했을 경우 허위사실에 해당하기 때문이
다.

청와대 관계자는 윤 총장의 발언과 관련해 "원론적인 얘기라고 본다. 기본
적으로 문 대통령은 임기 보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