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이대로면 제조업 붕괴"
edaily | 2020-10-26 15:10:36
- 철강·석유화학·시멘트만 전환비용 400조
- 원가경쟁력 무너뜨리고 제조업 붕괴될 수도
- "미·중·일 제조업 경쟁자 전략 참고해야"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대국민 토론회에서 제시된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대로라면 우리 제조업이 국제 경쟁력을 잃고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철강·석유화학·시멘트·반도체·디스플레이 등 5대 업종 협회는 26일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제2차 산업계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17일 국민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대국민 토론회에서 산업부문의 전환 수단으로 수소환원제철,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등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전문가는 지금 수준의 대책으로 국내 제조업의 생존이 위태롭다면서 저탄소 사회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추정하고 재원 마련 등 대책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은미 산업연구원 성장동력산업연구본부장은 “철강·석유화학·시멘트 3개 업종만 400조원에 가까운 전환비용이 필요할 것”이라며 “여기에 수명이 남은 기존 설비의 매몰비용까지 고려한다면 비용은 훨씬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민동준 연세대 신소재공학부 교수는 “국내 기업이 해외에서 에너지와 자원을 수입해 제품을 만들고, 이를 다시 해외로 수출할 수 있는 것은 생산효율성을 극대화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했기 때문”이라며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과정에서 과도한 비용부담은 결국 국내 기업이 이룬 원가경쟁력을 무너뜨려 고용 감소는 물론, 제조업 전체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임재규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역시 “철강·석유화학·시멘트 산업 등은 자동차, IT, 건설 산업 등에 중간재를 공급하는 소재산업이기 때문에 이들의 경쟁력 저하는 국내 제조업 전체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며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제조업 비중이 2번째로 높은 국가로 다른 국가들보다 치밀한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유럽연합(EU)은 독일을 제외하면 제조업 기반이 약해 우리의 모델이 될 수 없다”며 “미국, 중국, 일본 등 제조업에서 우리와 치열하게 경쟁하는 국가의 전략을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영 한국석유화학협회 본부장은 “제조업 기반이 약한 EU도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향후 10년간 1300조원에 달하는 재원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2050 LEDS 대책 마련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간의 소통·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해 LEDS 정부(안)을 마련하고, 다음달 공청회를 거쳐 12월까지 국제연합(UN)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