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건희 별세]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첫 직장이 삼성…먼 발치서 뵙던 분"
뉴스핌 | 2020-10-26 19:48:46

[서울=뉴스핌] 김선엽 나은경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서 회장은 이날 오후 이건희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서 회장은 조문 이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경제계에 가장 큰 어른이 떠난 건데 같은 경제인으로서 참 허전하고 그리고 착잡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2020.10.26 sunup@newspim.com

생전 인연에 대해 "첫 직장이 삼성에서였다. 신입사원때 부회장으로 있을 때 먼 발치에서 많이 뵙던 어른이다"라고 답했다.

서 회장은 1983년부터 1986년까지 삼성전기에서 근무했다.

서 회장은 또 "이건희 회장은 2세 경영인이신데 삼성을 완전히 세계적인 기업으로 바꿔놓은 분이시니까 창업자"라며 "후배 기업가들에게 많은 메시지를 주신 분"이라고 부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끄는 새로운 삼성에 대한 기대를 묻자 "우리 나라에서 삼성이 차지하는 경제적 비중 절대적이고 삼성이 발전해서 더 성장해야 한다"며 "유가족, 임직원이 잘 해낼거라고 생각하고 기대가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sunup@newspim.com

[이건희 별세] 최태원 SK 회장 "대한민국 최초로 글로벌 기업을 만든 분"
[이건희 별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많이 슬프다" 애도
[이건희 별세] 사망설 때마다 출렁였던 삼성그룹株, 이번에도...삼성물산 13%↑
[이건희 별세] '삼성금융지주사' 탄생...법 문턱 높아
[이건희 별세] 유언장 있다? 없다?…JY, 홀로서기에 쏠리는 시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