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인텔 인수가 비싸지 않다"...논란에 쐐기
뉴스핌 | 2020-10-29 19:42:50
11/25 장마감
거래량
3,905,889
전일대비
-1.42%
시가총액
707,618억
외인비율
50.16%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10조3000억원이 비싸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석희 SK하이닉스(000660) 사장은 2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3회 반도체의 날' 기념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가격 논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사진=심지혜 기자]

 

지난 20일 SK하이닉스는 옵테인 사업을 제외한 인텔의 낸드 SSD, 낸드 단품과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大)팹 등 낸드 사업 전체를 90억 달러(10조3104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국내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다. 

이 사장은 "우리나라가 공정 중심 국가라 팹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인텔이 갖고 있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역량과 무형자산 가치가 충분히 있다"며 "이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가격"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의 낸드 사업 인수 배경에 대해서는 "SK하이닉스가 세계 최초로 128단 낸드 플래시를 개발하는 등 큰 진전을 이뤘지만 솔루션 쪽에 역량을 강화하고 포트폴리오를 완전하게 갖춰 낸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에서 제외된 옵테인 사업부의 인수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 사장은 "확정된 것 외에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국내 최대 규모 인수합병(M&A)가 성공할 수 있었던 데에는 최태원 SK 회장의 역할이 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정도 규모의 딜에는 당연히 회장님의 역할이 컸다"며 "인텔에서 일했던 경험이 있어 인텔과 협상할 때 그 쪽 문화를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도 신뢰를 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2000부터 2010년까지 10년간 인텔에서 근무했다. 

이 사장은 SK하이닉스가 176단 낸드 생산을 준비 중이지만 인텔이 생산 중인 144단 낸드와 라인업을 조정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인수 종료 예상 시점인 2025년까지는 독립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조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사장은 극자외선(EUV) 장비를 사용한 D램 생산 시점에 대해 "내년 중하반기"라고 전망했다. 그는 "올해 말 완공예정인 경기도 이천 M16 공장에서 EUV 장비를 설치, 4세대 10나노급 D램을 생산하는데 처음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키옥시아, 상장 연기에도 1조엔 규모 대형 투자..."SK하이닉스 때문"
곳간서 10조 꺼내는 SK하이닉스, '남는 장사' 성공할까
차입금 부담에도…S&P "SK하이닉스 신용도에 긍정적" 호평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