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하면 한국 외 최소 4개국 승인 필요
이투데이 | 2020-11-29 10:21:05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winjh@etoday.co.kr)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합병을 위해 한국 외에도 최소 4개국에서 기업결합 심사를 통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 경쟁당국 중 한 곳이라고 기업결합을 불허하면 합병 자체가 무산된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은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경쟁당국의 사전 기업결합 심사 대상에 해당한다.

미국은 두 회사의 미국 내 매출액 합이 1억9800만 달러(약 2370억 원) 이상이면서 인수 대상 기업의 미국 매출액이 9000만 달러(약 1080억 원)를 초과하면 기업결합 심사 대상에 해당한다.

대한항공의 올해 1~3분기 여객 매출은 1조7600억 원이다. 1분기 여객 매출의 18%, 2분기 26%, 3분기 23%가 미주에서 발생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의 기업결함 심사 기준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지역별 매출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1∼3분기 여객ㆍ화물 등 매출이 2조8920억 원을 기록해 심사 대상에 오를 전망이다.

EU의 벽도 넘어야 한다. EU는 두 회사의 전 세계 매출액 합이 50억 유로(약 6조7470억 원)를 초과하면서 두 회사의 EU 매출액이 각각 2억5000만 유로(약 3370억 원)를 넘으면 합병심사를 한다.

두 항공사의 올해 1∼3분기 매출액은 8조 원 이상이다.

특히 EU 집행위원회의 심사는 독점 규제가 깐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항공사 간 기업결합을 두 차례 불허한 사례도 있다.

EU는 2011년 그리스 1ㆍ2위 항공사의 통합을 두고 합병 시 그리스 항공시장의 90%를 점유하는 회사가 나타난다며 불승인했다. 2007년에는 라이언에어와 에어링구스의 합병을 불허했다.

중국과 일본 등의 심사도 통과해야 한다.

중국은 두 회사의 전 세계 매출액 합이 100억 위안(약 1조7140억 원)을 초과하면서 중국 내 매출액이 각각 4억 위안(약 690억 원)을 넘어서는 경우 심사한다.

일본은 인수를 주도하는 회사의 일본 내 매출이 200억 엔(약 2230억 원)을 초과하면서 피인수 회사의 일본 매출도 50억 엔(약 560억 원)을 넘으면 사전독점금지법에 따라 기업결합 심사를 받게 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중국 및 일본 여객 매출은 많지 않으나 대한항공의 화물 매출 비중의 25%를 중국이, 7%가량을 일본이 차지하고 있어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이 밖에도 일부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심사를 받아야 할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산은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구조조정 원칙 준수하며 진행”
서울시 '송현동 부지 매각' 번복…난항 접어든 대한항공 자구안
산업은행, '통합 반대' 아시아나항공 노조에 “대화하자”
산은 제의 거절한 아시아나 노조…"대한항공 노조 배제된 협의 의미 없어"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매각 위해 국토부에 진정서 제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