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김종철 "저열했던 성인식 바꿔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
한국경제 | 2021-01-25 11:15:03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성추행 사건으로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피
해자는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이다.

김종철 대표는 이날 당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
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혔다.

그는 "지난 1월 15일 저녁 저는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과 저녁 약속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는 제가 청해 만든 자리였으며 식사 자리에서는 당의 향후 계
획과 의원단의 역할, 그리고 개인 의원으로서 장혜영 의원의 정치활동에 대한
저의 요청사항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식사 자리를 마치고 나와 차량을 대기하던 중 저는 피해자가 원치
않고 전혀 동의도 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행함으로써 명백한 성추행 가해를
저질렀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고 피해자는 큰 상처를 받
았다. 피해자께 다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했다.

김종철 대표는 "저의 가해행위에 대해 피해자가 항의를 했고 저는 이후 사
과를 했으나 공당의 대표로서 그냥 넘어갈 수는 없는 일이었다"며 "
더구나 성희롱, 성폭력을 추방하겠다고 다짐하는 정당의 대표로서 저의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제 책임에 관해 저는 세 가지 방법으로 저에 대한 징계를 하기로 정
하고 피해자 및 피해자 대리인에게 의사를 전달했다"며 "첫째, 당대
표직에서 사퇴하고 둘째,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을 이수하겠으며 셋째, 정
의당 당기위원회에 스스로 저를 제소함으로써 당으로부터 엄중한 징계를 받겠다
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제가 지금 어떠한 책임을 진다 해도 제 가해행위는 씻기가 힘들다
. 향후 제 행위를 성찰하고 저열했던 저의 성인식을 바꿔나가기 위해 노력하겠
다"며 "피해자는 물론, 정의당에 애정을 가져주셨던 수많은 분들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마무리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