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쌍용차 매각 결렬 위기…마힌드라 대주주 박탈 ‘P플랜’ 검토
이투데이 | 2021-01-27 18:33:05
[이투데이] 곽진산 기자(jinsan@etoday.co.kr)

지분 유지 거절당한 HAAN “협상 중단”… 법정관리 가능성


HAAN오토모티브와 마힌드라그룹이 채권단에 쌍용자동차 매각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협상이 파국으로 끝나면 쌍용차는 법정관리를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을 가동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마힌드라의 대주주 지위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쌍용차의 대주주 마힌드라를 제외한 쌍용차와 산업은행, HAAN오토모티브는 오는 29일까지 3자 협상을 진행한다. 앞서 마힌드라는 협상에서 손을 떼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HAAH은 기존 채무에 대한 지급보증 차원에서 마힌드라가 일정 지분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지만, 마힌드라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협상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산은 관계자는 “산은은 4자 협의체에서 마힌드라 지분 및 최대주주 지위 등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산은은 현재 협상은 채권단이 아니라 당사자 간에서 이뤄지는 상황이라며 발을 뺀 상황이다. 앞서 이동걸 회장은 지난 기자간담회에서 쌍용차 노조가 쟁의행위를 중단한다는 약속을 하지 않으면 자금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 지분 철수를 위한 작업으로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 대출금 300억 원도 대신 상환했다. 쌍용차는 BoA의 차입금 300억 원을 포함해 JP모건 200억 원, BNP파리바 100억 원 등 총 600억 원의 대출 원리금을 갚지 못한 상황이다.

이 금액은 마힌드라가 지급보증을 선 상태였고 마힌드라도 연체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원리금 상환도 일종의 책임의 일환인 셈이다. 마힌드라는 최대한 빠르게 지분을 청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기에 지급보증의 연장 필요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협상 결렬 이후 쌍용차의 구조조정 방식은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이 유력하다. P플랜은 법원이 기존 빚을 탕감해주면 채권단이 신규 자금을 투입하는 방식이다. 법정관리 기한을 줄여 최대한 손실 비용을 줄이려는 것이 목적이다. 다만 P플랜 도입 시 대주주에 대한 지분 감자가 불가피하다. 향후 3자 협상 내용에 따라 마힌드라 지분 전액이 소각될 수도 있다. 마힌드라는 손실을 감수하더라도 대주주 지위를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투자한 약 7000억 원에 달한다. 만약 P플랜 도입으로 지분 감자가 이뤄지면 HAAN이 출자해 쌍용차의 대주주 지위를 갖는 것도 방안이 언급되고 있다.

한편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가 쌍용차에 허락한 자율 구조조정(ARS) 프로그램은 다음 달 28일까지다. 그동안 자율적인 구조조정 결과물이 없으면 법원은 회생절차(법정관리)를 결정할 수 있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