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FOMC·빅테크 실적 앞두고 일제히 하락
뉴스핌 | 2021-01-28 02:31:01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27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애플 등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실적을 앞둔 투자자들은 조심스러운 거래를 이어갔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2포인트(1.16%) 하락한 402.98에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250.53포인트(1.81%) 내린 1만3620.46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63.90포인트(1.16%) 하락한 5459.62에 마감했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86.64포인트(1.30%) 내린 6567.37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은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와 백신 공급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

로이터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확진자는 1억 명을 넘어선 가운데 타격이 심한 유럽에서는 지난 나흘간 100만 명가량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베를린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독일 전역이 코로나19 봉쇄조치에 돌입한 가운데 한 시민이 FPP2 마스크를 쓰고 베를린 거리를 걷고 있다. 2021.01.19 gong@newspim.com

노디어 자산운용의 세바스티앙 갈리 거시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주식시장은 긍정적인 미국의 실적 시즌과 백신의 생산과 공급과 관련한 공포 속에서 혼조된 모습"이라면서 "거품의 조짐이 많지만 우리는 성장 주기 속에서 분명한 계기를 보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FOMC 이후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올해 내내 연준의 초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변경하지 않을 것을 시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미 충분히 완화적인 기조를 확인한 파월 의장이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분석가들은 보고서에서 "시장은 이번 회의에 대해 기대를 크게 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연준이 더 도비시적(비둘기파적)이긴 어렵지만, 연준이 매파적으로 들리긴 더 쉽다"라고 지적했다.

씨티의 루이스 코스타 전략가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연준이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남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유럽 증시에서는 제약주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프랑스 사노피와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주가는 각각 2.47%, 0.64%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46% 내린 1.2106달러, 파운드/달러 환율은 0.23% 하락한 1.3703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44bp(1bp=0.01%포인트) 내린 마이너스(-)0.544%를 나타냈다.

mj72284@newspim.com

세계증시, FOMC+美테크 어닝 경계 속 하락
"미국 증시 신고가 랠리에 옵션 거래 폭발"
[미리보는 증시재료] 4Q 실적발표 '줄줄이'... 삼성 주주환원 정책 '촉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