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기업 64%,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없거나 미정
이투데이 | 2021-03-07 11:03:06
[이투데이] 김대영 기자(kdy@etoday.co.kr)



대기업 10곳 중 6곳이 상반기 채용계획이 없거나 아직 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계획을 수립한 곳은 10곳 중 4곳으로 절반이 되지 않았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7일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7.3%가 상반기 신규 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채용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못했다는 응답은 46.3%였다.

반면, 신규 채용 계획을 수립한 곳은 36.4%로 조사됐다.

한경연에 따르면 신규 채용이 없거나 미정인 기업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신규 채용이 없는 대기업은 8.8%, 채용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대기업은 32.5%였다.

올 상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수립한 대기업 가운데 50.0%는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채용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채용을 늘린다는 기업은 30.0%, 줄이겠다는 기업은 20.0%였다.

신규 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는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악화 등을 이유로 꼽았다.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부진'을 꼽은 기업은 51.1%였다. 이어 '고용경직성' 12.8%, '필요직무 적합 인재 확보 곤란' 10.6%,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 8.5% 순이었다.

신규 채용을 늘리겠다는 대기업의 75.0%는 '미래 인재 확보 차원'을 이유로 들었다.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ㆍ4차 산업혁명 등 신산업 또는 새로운 직군 인력 수요 증가'를 이유로 꼽은 기업은 8.3%였다.

기업들은 올 상반기 안으로 수시채용을 도입할 것으로 조사됐다. 수시채용을 통해 신규 인력을 충원하겠다는 기업은 76.4%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포인트 늘었다.

신규 채용 확대를 위해서는 35.2%가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했다. 인센티브를 확대해야 한다는 기업은 24.0%였다. '신산업 성장 동력 육성 지원',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은 각각 21.1%, 10.3%였다. 9.4%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꼽았다.



[관련기사]
작년 공공기관 84% 청년고용 의무 지켜...전년比 4.8%P↓
“전경련 쇄신” 허창수, 이번 주 조직 개편...ESG 사업 부서 신설하나
전경련 국제경영원, 기업인 대상 인문학 강의 개강
민주당 4차 혁신안…"청년당원 39세로 하향·시군구 지구당 신설"
역세권 청년주택 '제이스타상봉' 8일부터 입주자 모집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