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APEC, 방콕에서 통상장관회의 3년 만에 대면개최…미·중·러 모두 참석
이투데이 | 2022-05-22 14:03:03
[이투데이] 세종=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일본, 캐나다 등 21개국 인사 참석
코로나19 이후 아태지역 미래 논의
일부 국가는 러시아 사태 합의 발표
미국, 아태지역에서 영향력 강화



▲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코로나19로 3년 만에 대면 개최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회의에 참석했다. 코로나19 이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로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은 러시아 사태와 관련한 공동 합의도 이끌어냈다.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은 21~22일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제28차 APEC 통상장관회의에 참석, 공급망 안정성,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전환 등 신통상 이슈를 중심으로 APEC의 도약과 포용성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APEC의 주요 목표인 FTAAP(아시아 태평양 자유무역지대)와 관련해서 차세대 통상 이슈를 논의에 반영하고, REC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등 활발한 지역 무역협정 참여를 강조했다. 또 민관을 아우르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 활성화를 통해 현실경제와 접점을 높이기로 했다.

코로나19 이후 지속할 수 있는 포용적인 미래를 위해 핵심 원부자재의 공급망에 대해 전략적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 디지털 통상 규범 마련과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공동대응도 협의했다.

APEC 회의 후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무력침공 규탄, 에너지 안보 악화에 대한 우려, 즉각적 철군 요구 등이 담긴 공동 언론보도문에 합의했다. 미국은 최근 IPEF(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추진 등 러시아와 중국을 배제한 채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

해당 보도문은 APEC 전체의 합의는 아니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공동의 목소리를 닌 것이다.

한국 정부는 호주, 뉴질랜드, 필리핀 등 주요 APEC 국가와 양자 면담도 진행했다. IPEF에 대한 각국의 참여 여부와 양자 협력의 필요성,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 동반자 협정) 가입을 추진하겠다는 의견 등을 전달했다. 또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EXPO) 유치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산업부, 글로벌 공급망 위기 상황에 EU와 무역구제 정책 논의
[상보] 서울동부지검, 백운규 한양대 사무실·산업부 산하기관 6곳 압수수색
[종합] 윤석열 검찰 칼끝 전 정권 겨누나…'산업부 블랙리스트' 백운규 압수수색
원전에 힘 싣는 산업부…박일준 차관, 취임 후 첫 행보로 원전 기업 찾아
산업부, 울산 S-OIL 화재폭발 현장점검…'석유수급 안정화 임시 TF' 구성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