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제주항공, 혹서기 대비 협력업체 현장 근로자 안전점검
이투데이 | 2022-07-03 09:27:04
[이투데이] 유진의 기자(jinny0536@etoday.co.kr)


▲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 안전보건관리 총괄책임자로 합동안전보건점검에 참여해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제주항공)


제주항공이 협력업체 현장 근로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혹서기대비 합동안전보건점검을 시행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1일 김포국제공항에서 혹서기 정비와 운송현장 그리고 협력업체 근로자의 안전상태를 확인하고 안전 위해 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합동안전보건점검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합동안전보건점검은 산업안전보건법 시행규칙 제82조에 따라 도급인이 작업장의 안전 및 보건을 점검할 때 도급인과 관계수급인으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야 하며, 점검은 분기 1회 이상 진행하도록 명시돼 있다.

제주항공은 이날 점검에서 여객 및 지상 조업을 담당하는 JAS(제이에이에스)와 기내 소독을 담당하는 협력업체 대표와 안전관리자들로 합동 점검팀을 구성해 김포공항에 있는 각 작업 현장을 세밀히 살펴봤다.

안전보건관리(총괄)책임자인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도 합동안전보건점검에 참여해 △해당 업체의 근로자 정기안전보건교육 여부 △개인별 보호구 지급 및 착용상태 △작업현장의 유해 및 위험요소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혹서기 대비 준비사항 및 근로자들의 애로사항 청취, 관리감독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합동점검이 형식적인 현장방문과 격려에 그치지 않고, 재해예방 등의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현장 근로자의 안전관련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이차사고 등 현장의 위해 요인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천~다낭 21만원"…제주항공, 베트남 노선 재운항 맞춰 프로모션
제주항공 임직원 10명 중 9명 "ESG경영 중요…업무 연관성 높아"
제주항공, 안전관리 체계 강화… 올해 안전투자비용 2274억
"기회의 땅 잡아라"…항공사들, 동남아행 증편과 치열한 가격 경쟁
제주항공,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신규 취항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