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자몽·망고 등 열대과일 수입 급증…수입과일의 67% 차지
아시아경제 | 2016-03-27 08:00:00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열대과일의 수입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수입과일의 3분의 2를 열대과일이 차지하고 있고, 바나나와 파인애플 외에 자몽, 용과, 망고 등의 수입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7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최근 열대과일 수급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열대과일 수입량의 연평균 증가율은 5.8%로 기타 과일(4.8%)보다 1%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과일(신선 기준) 수입량은 71만5000톤이며, 이 중 열대과일 수입량은 48만4000톤으로 67.7%를 차지했다. 수입액을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전체 과일 수입액은 11억2000만달러로 이 가운데 열대과일 수입액은 43.6%(49억달러)였다.

바나나와 파인애플은 2000년대 들어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바나나 수입량은 36만3000톤으로 2000년(18만4000톤)에 비해 97.3% 늘어났다. 최근 필리핀 등 주요 수출국의 작황 부진으로 파인애플 수입 증가세가 다소 정체됐지만, 같은 기간 수입량은 2만2000톤에서 6만8000톤으로 2.1배 증가했다.

연구원은 "수입개방과 해외방문 기회가 확대되면서 열대과일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지고, 생과일 중심의 소비에서 주스, 과일빙수, 아이스크림 등 가공품으로 소비패턴이 다양화 되면서 자몽, 망고 등의 수입량이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08년부터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오던 자몽 수입량은 2014~2015년에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자몽은 2만5000톤이 수입돼 2013년 대비 1.2배 증가했다. 망고는 2012년 이래 수입이 큰 폭으로 늘어 지난해 수입량이 1만3000톤에 달했다. 이 기간 수입량은 3.7배 증가한 것이다.

열대과일이 연중 고른 분포로 수입되는 것도 특징이다. 연구원은 "기후의 특성상 연중 생산이 가능한 열대과일은 매월 3만~4만5000톤이 꾸준히 수입되고 있다"면서 "4~5월 수입량 비중은 월별 약 10%로 상대적으로 높으며, 그 외에는 대체로 7~9%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기타 과일의 경우, 3~4월에 수입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인다.

열대과일이 연중 고르게 수입되면서 국산 과일과 과채를 대체하는 등 국내 관련 산업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수입과일과 국산 과일 간의 소비경합관계를 분석한 결과, 바나나가 봄, 여름, 가을에 각각 수박, 포도, 사과를 대체하고 겨울에는 배와 단감을 대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타 과일의 경우 1~4월에 집중 출하되는 국산 딸기 등의 제철 과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열대과일의 품목별 수입시기를 보면, 수입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바나나와 파인애플의 수입이 4~5월 다소 집중돼 열대과일 전체 수입량을 좌우했다. 자몽은 1, 4, 7, 12월 수입량이 상대적으로 많고 용과는 10월부터 다음해 1월에 수입이 집중됐다. 망고는 3~7월, 망고스틴은 5~7월, 두리안과 파파야는 5~8월에 수입이 몰리는 경향을 보였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변비 해소엔 당분이 있는 과일 사과·바나나·자몽…
대학생 과일소주 선호도 1위 제품 '자몽에 이슬' 선정
이화제과 '과일맛캔디'서 금속 이물…식약처 회수 조치
‘냉장고를 부탁해’ 문채원 “유제품 알레르기 있다” 셰프들 ‘긴장’
'메르스ㆍ면세점ㆍ롯데家 분쟁' 핫 이슈…2015 유통街 10대 뉴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