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갤럭시노트9 오늘 정식 출시…'S펜·대용량 배터리'로 소비자 이끈다
한국경제 | 2018-08-24 08:45:04
07/16 장마감
거래량
905,217
전일대비
-1.01%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노트9)'이 오늘(24일) 국
내에 정식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부터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
통신 3사를 통해 노트9을 판매한다. 이동통신사를 거치지 않고 소비자가 직접
유통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는 자급제 방식으로도 노트9을 내놓는다.

노트9은 진화된 'S펜'이 강점이다. S펜에 달린 버튼으로 원격 촬영이
가능하고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할 수 있다. 노트9은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도 눈에 띈다. 노트8의 3300mAh보다 20% 가량 더 커진 용량이다.

신제품은 역대 노트시리즈 중 가장 큰 6.4인치 화면을 탑재했다. 18.5대9 화면
비율의 Q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크기는 전작인 갤럭시노트
8 보다 1인치 가량 커졌고, 무게는 201그램으로 6그램 정도 무거워졌다.

노트9은 고성능 10nm 프로세서를 탑재해 현존하는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빠른
다운로드 속도인 1.2Gbps를 지원한다. 내장 메모리는 128기가바이트(GB)와 512
GB를 탑재했다. 색상은 128GB 모델 기준 라벤더 퍼플·메탈릭 코퍼&midd
ot;미드나잇 블랙 등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128GB 모델이 109만4500원, 512GB
모델이 135만3000원이다.

정식 출시 전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노트9 사전 예약
(13일~20일 진행) 고객 대상으로 개통이 시작된 지난 21일 번호이동 건수가 2만
9738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3월 출시한 '갤럭시S9' 시리즈의 개통
첫날 건수(2만4225건)보다 높은 수치다. 첫날 개통 물량은 노트8과 비슷한 약
20만대로 추산된다. 3월 출시한 '갤럭시S9(18만대)'보단 많다.

삼성전자는 노트9의 흥행을 위해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지난 12일부터 전국 주
요 지역에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갤럭시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
으며 14일부터는 '갤럭시' 팬을 초청해 사용 문화를 공유하는 참여형
프로그램 '갤럭시 팬 파티'를 진행중이다.

노트9이 출시되는 국가는 국내를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인도,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전역,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전역, 호주 등 전세계 50여 개국이다. 삼
성전자는 9월 초까지 120여 개국으로 출시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