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실업률 4.4%로 19년 만에 최고, 4월 취업자수 17만1000명 증가
한국경제 | 2019-05-15 14:42:44
올해 4월 실업률이 4.4%로 1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
703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1000명 증가했다.

앞서 취업자 수는 지난 1월 1만9000명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2월(26만3000명)과
3월(25만명) 두 달 연속 20만명대 증가 폭을 나타낸 바 있다. 그러나 세 달 만
에 20만명 아래로 가라앉으며 주춤하고 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7000명), 교육서비스업(5만500
0명), 전문·과학 기술서비스업(4만9000명)에서는 큰 증가 폭을 보였다.


그러나 도매 및 소매업(-7만6000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
비스업(-5만3000명), 제조업(-5만2000명) 등에서 감소 폭이 컸다.

종사자 지위별 취업자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32만4000명 증가했지만 임
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는 각각 4만5000명, 2만1000명씩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2만8000명 증가한 반면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7만명, 무급가족종사자는 4만6000명 줄었다.

4월 실업자수는 전년 동월보다 8만4000명 증가한 124만 5000명을 기록했다. 이
는 2000년 이후 통계를 작성한 이래 19년 만 가장 높은 수치다. 실업률도 4.4%
로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상승, 2000년 4월(4.5%) 이후 가장 높았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1.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으나 이 역시
동월 기준 2000년 이후 최고치였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는 1616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6만7000
명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은 22만2000명 증가한 197만
1000명이다.

구직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는 48만7000명으로 2만9000명 증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