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외교부, 美 "화웨이 전쟁" 동참 요구에 "5G 우려 인지, 협의 중"
뉴스핌 | 2019-05-23 15:26:00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외교부는 미국 측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 조치에 한국이 동참해줄 것을 요구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한미 양국은 이 이슈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보도된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드릴 사항이 없다"면서도 "저희는 미국 측이 5G의 장비 보완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고, 강조한 바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이 이슈에 대해서 지속 협의해오고 있으나 구체적인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지금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수 없다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덧붙였다.

화웨이와 미국 5G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미국이 최근 한국 정부에 '반(反) 화웨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지지해줄 것을 수차례에 걸쳐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여러 외교채널을 통해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면 보안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외교부는 미국의 우려에 공감을 표하면서도 "사기업의 의사 결정에 정부가 개입하기 힘들다"며 유보적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goeun@newspim.com

"美·中, 신냉전 시대 임박...'화웨이 사태' 극한대립 예고"
前백악관 전략가 "화웨이 죽이는 것, 무역합의 보다 10배 더 중요"
구글 이어 MS? 화웨이 휴대폰-노트북 퇴출 위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