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볼턴 후임 오브라이언, 대북 정책에 큰 변화 주지 않을 듯
뉴스핌 | 2019-09-19 14:35:00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2,278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후임으로 국무부의 로버트 오브라이언 인질 문제 담당 대통령 특사를 임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로버트 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부로 오브라이언은 트럼프 행정부의 네 번째 국가안보보좌관이 됐다. 전임 보좌관인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과 외교정책 이견 마찰로 지난 10일 경질됐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과거 북한에 리비아식 비핵화 협상을 언급한 것이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이밖에 아프가니스탄 미군 철수와 이란 외교정책과 관련해서도 생각이 달랐다는 설이 있다. 

국가안보보좌관직은 국무부와 국방부 등 관련 부처를 오가며 대통령에게 외교·안보 정책을 조언하는 참모다. 조언 한마디로 대통령의 생각을 바꿀 수 있는 행정부 내 최고 외교정책 목소리다. 

오브라이언 신임 국가안보보좌관 앞에 놓인 숙제는 산적이다. 그는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 사건에 따른 불안정한 중동 지정학 문제 해결과 미국·중국 간 무역협상,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해야 한다. 

◆ 국가안보 이력 전무한 오브라이언, 그는 누구인가?

오브라이언은 역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인물 중 정치계에서 가장 덜 알려진 인물이다.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의 비서실장을 지낸 프레드 프라이츠는 그에 대해 서류에 적시된 자격들을 제외하고 아는 것이 전무하다고 했다. 심지어 상원 정보위원회 내부에서 조차 그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고 했다.

프라이츠는 볼턴 후임으로 거론된 인물들 중 한 명이다. 상식적으로 '신인' 오브라이언 보다 그가 임명되는 것이 상식적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택했다. 일각에서는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이 그동안 얼마나 볼턴 보좌관과 생각이 달랐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한다. 

보좌관으로 임명되기 전 오브라이언은 국무부 소속 인질 문제 담당 대통령 특사였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 탄생한 이 직책은 외국에 납치된 자국민 인질 송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백악관 내에서 인질 송환 업무를 담당하는 이는 오브라이언이 유일했다. 그는 지난 2년여간 터키와 예멘 등에 억류돼 있던 자국민 인질 20명을 고국으로 데려오는 성과를 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5년 유엔 총회 미국 대표단에 발탁됐고 존 볼턴 당시 주유엔 미국 대사와 함께 일한 이력도 있으나 본업은 변호사다. 그는 2016년에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 '라슨 오브라이언' 로펌을 세웠다.

그가 최근 변호사로서 이룬 성과는 스웨덴에서 폭행 혐의로 구금된 힙합 뮤지션 에이셉 라키(A$AP Rocky)의 석방이다. 에이셉 라키는 지난 6월 말 현지에서 행인 2인과 다툼을 벌였고 7월 초 체포돼 기소됐다. 오브라이언은 지난달 초 현지 재판에서 보석 판결을 이끌어 냈고 에이셉 라키를 고국으로 데려왔다. 이후 법원은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안에 관심이 많았기에 해당 사례가 보좌관 임명 과정에 영향이 아예 없다고 할 순 없겠다. 그는 트위터에 스웨덴에 '공정한 대우'를 강조하며 라키의 석방을 요구한 바 있다. 

◆ 국가안보 보좌관 교체, 北비핵화 협상에 큰 변화 없을 듯

북미 비핵화 협상이 곧 재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신임 국가안보보좌관 임명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전문가들은 비록 그에 대해 알려진 정보가 많지 않지만 기존 정책 방향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민타로 오바 전 미 국무부 한국담당은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에 "오브라이언의 (국가안보보좌관) 임명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의 주요 관료적 경쟁자를 제거해 그의 대북정책 독점"을 가능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브라이언의 임명을 지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임명으로 폼페이오 장관의 행정부 내 입지가 강해졌다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인 지나 하스펠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는 육군사관학교 동기다. 즉, 이번 임명으로 폼페이오 장관 사람들이 늘었다는 뜻이다. 

물론,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람이기도 하다. 오바 전 한국담당은 "오브라이언이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 그 어느 쪽도 방해하지 않고 성과를 내는 것이 가장 그럴싸한 전개"라고 예측했다. 대북정책은 일관되게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참모들, 두 트랙으로 나뉘어 진행돼 왔기 때문에 이번 임명이 역동적인 정책 변화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힘을 통한 또다른 1년 반(남은 트럼프 행정부 기간) 동안의 평화를 고대한다"며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아래 엄청난 외교적 성공을 거둬왔다. 나는 그것이 지속되기를 기대한다"는 임명 소감을 밝혔다. 이는 그가 대북 제재를 통한 압박 전략 등 현 정책을 지지하고 있다는 바를 시사한다.

과거 인터뷰 내용에서도 그의 생각을 엿볼 수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지난해 3월 28일 라디오방송 '휴 휴잇 쇼'에서 한 인터뷰에서 "북한은 많은 해 동안 (협상을 반복) 해왔고 여러 대통령을 속였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당시 국가안보 보좌관인 볼턴의 협상 방식을 높게 평가한 바 있다. 

 

wonjc6@newspim.com

경질된 볼턴, 트럼프 외교정책 맹비난..."북한과의 협상은 실패할 것"
[종합]트럼프, 볼턴 후임에 오브라이언 특사 임명..“힘을 통한 평화” 강조
트럼프 "올 연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고파…볼턴 후임 폼페이오 아냐"
트럼프 “볼턴, 리비아 모델 언급 잘못‥北, 엄청난 일 바랄 것”
美재무부, 북한 지원 받는 해킹 그룹 3곳 제재 발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