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트럼프 탄핵 주도하던 커밍스 위원장 별세…향년 68세
뉴스핌 | 2019-10-18 01:38:00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주도하던 민주당 소속 일라이자 커밍스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이 17일(현지시간) 향년 68세로 세상을 떠났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커밍스 위원장은 오랜 지병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커밍스 위원장은 최근 심장과 무릎 등 건강상의 문제로 의회에 나오지 못했다.

일라이자 커밍스 미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회 위원장이 향년 68세로 17일(현지시간) 타계했다. 사진은 지난 8월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당시 모습. 2019.10.17. [사진=로이터 뉴스핌]

흑인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난 커밍스 위원장은 인권 변호사로 일하다 1996년부터 메릴랜드주 연방 하원의원을 지냈다. 지난해부터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을 맡은 커밍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재정 문제부터 권한 남용 등을 조사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차례 충돌했다.

하원 정부감독위원회는 외교위원회, 정보위원회와 함께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공식 탄핵 조사를 개시한 기관 중 하나다.

커밍스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판하며 그의 이민자 정책을 거세게 비난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과 신경전을 벌여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당시 커밍스 위원장을 "영리한 불량배"라고 칭하며 그의 지역구 볼티모어를 "역겹고 쥐와 설치류가 들끓는 난장판"이라고 맞서기도 했다.

커밍스 위원장의 사망 소식에 정가에서는 애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커밍스 위원장과 각을 세우던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나는 높이 존경받는 정치적 지도자로서의 그의 힘과 열정, 지혜를 직접 목격했다"며 "수많은 최전선에서 일하고 목소리를 낸 그를 대체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민주당 하원 원내 총무 제임스 클라이번 의원도 "오늘 우리는 거인을 잃었다"고 슬픔을 표했다. 벤 카르딘 상원의원도 "커밍스는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했고 장애물, 반대론자, 증오에 맞서 싸웠다"고 추모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도 트위터에 "커밍스의 사망 소식에 슬프다. 그는 공직에 헌신했던 분"이라며 "우리의 기도는 힘든 시기에 그의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한다"고 적었다.

공화당 의원들도 애도 행렬에 동참했다. 정부감독개혁위 소속 마크 매도 하원의원은 "커밍스 보다 나은 친구도, 더 강력한 대변인도 없었다"며 안타까워했다.

jihyeonmin@newspim.com

“美민주당 탄핵조사 길어지면 트럼프 동정론 확산 위험”
美민주당 트럼프 탄핵 조사 속도…북미 협상에 미치는 영향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