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금강산 南시설 철거 논란...靑 "남북 협의 재개, 다각도로 논의"
뉴스핌 | 2019-10-23 13:37:0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에 대해 남한 관계부문과 협의하라"고 지시한 발언의 의도를 놓고 다각적인 검토에 착수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김 위원장이 지시한 남북 협의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추가 사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입장과 향후 계획을 명확하게 분석하는 것이 먼저"라면서도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김정은 국무위원장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동안 중단됐던 남북 대화의 복원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다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돼지열병 등 어떤 분야에 대해 어떤 식의 협의가 있을지 지금 답을 하기에는 이르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새벽 "김정은 동지께서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했다"며 "(김 위원장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dedanhi@newspim.com

김정은 국무위원장 금강산 방문에 리설주·최선희·현송월 등 총출동
김정은 '금강산 시설 철거' 지시에 靑 "현재로선 입장 없다"
[종합]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싹 들어내고 새로 건설"...독자개발 시사
김정은, 금강산 찾아 "南 시설 보기만 해도 기분 나빠…싹 들어내야"
[전문가 진단]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여전…김정은, 절박한 상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