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포토스토리] 시위대 체포·투항·탈주로 텅 빈 홍콩 이공대
뉴스핌 | 2019-11-22 15:38:00
12/10 10:49
거래량
125
전일대비
-0.09%
시가총액
2,173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한때 최소 1000명이 넘는 시위대가 점거했던 홍콩 이공대 안이 텅 비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오후부터 이어진 홍콩 경찰의 시위 진압 작전으로 대다수의 시위자들이 체포됐거나, 투항, 탈주하면서 불과 수십명 만이 캠퍼스 안을 지키고 있다.

AP통신은 21일 간밤에 시위자 최소 23명이 경찰에 추가로 투항하면서 현재 이공대에 잔류하고 있는 시위자가 약 40명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비롯한 홍콩 언론들은 남은 시위대가 60명 정도라고 추정한 바 있다.

홍콩 경찰과 이공대 점거 시위대 대치 상황은 오늘(22일)로 엿새째를 맞이했다. 경찰이 캠퍼스 출입구 봉쇄 작전에 돌입하면서 지난 17일 이후 투항하거나 체포된 시위자는 1000명이 넘는다. 

홍콩 이공대 캠퍼스 안은 적막만이 흐르고 있다. 한때 북적였던 캠퍼스 내 시위대 비품실과 구내식당은 물건과 쓰레기만 가득하고, 몇 안 되는 시위자들은 혹시나 경찰이 들이닥칠까 숨어 있는 동료를 찾기 위해 캠퍼스 구석구석을 돌아다녔다. 

텅 빈 캠퍼스 안에는 시위대가 남기고 간 헬멧 등 물건들로 가득하다. 벽에는 시위대가 남긴 그래피티로 도배됐다.

이제 남은 시위자들에게는 선택지가 없다. '투항하거나, 체포되거나'다. 일부 시위대는 캠퍼스를 빠져 나와 밧줄을 타고 인근 고속도로로 내려가 대기하고 있던 오토바이 무리와 함께 탈주에 성공했지만, 현재 고속도로는 경찰이 차량으로 막아놨다. 

하수구를 통한 탈주도 이뤄졌다. 이 역시 경찰에게 발각돼 소방대원들이 캠퍼스와 도로를 잇는 하수구로 출동, 시위자들 수색에 나서기도 했다. 

ABC뉴스에 따르면 현재 이공대로 향하는 출입로는 단 하나다. 시위대가 이 출입로로 나가면 경찰에 체포될 가능성이 크다. 

식료품은 떨어져 가고 경찰에 대항할 무기 제작 자재도 없다. 앞으로 남은 시위자들이 얼만큼 버틸지는 미지수다. 

얼마 남지 않은 홍콩 이공대 점거 시위대 중 한 명이 버려진 바리케이드 사이를 걷고 있다. 이곳 캠퍼스 내 발코니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던 최전선이었다. 2019.11.22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 잔류 시위자들이 숨어 있는 동료를 찾다 말고 창밖을 주시하고 있다. 경찰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2019.11.22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에 잔류하고 있는 시위자들이 숨어 있을 수도 있는 동료를 샅샅이 찾고 있다. 2019.11.22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에 몇 남지 않은 시위자 중 한 명이 캠퍼스 안에서 혹시라도 숨어 있을 동료를 찾던 중 벽에 기대 쉬고 있다. 2019.11.22 [사진=로이터 뉴스핌]

 

버려진 홍콩 이공대 점거 시위대의 비품실. 2019.11.22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 구내식당에 남겨진 시위대의 흔적. 2019.11.22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 점거 시위자들이 투항하기 위해 경찰차로 함께 걸어가고 있다.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 점거 시위자들이 경찰에 투항하면서 서로의 손을 꼬옥 잡고 있다.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를 점거한 시위자 한 명이 망원경으로 캠퍼스 밖을 주시하고 있다.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경찰이 이공대 인근 폐쇄된 고속도로를 순찰하고 있다.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시위자들이 홍콩 이공대 캠퍼스에 놔두고 간 헬멧.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시위대가 이공대 벽에 남기고 간 그래피티. '5개 요구사항, 하나도 빠져선 안 된다' '반항' '빌어먹을' 등 문구가 남겨졌다.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이공대 내 남겨진 또 다른 그래피티. 벽에는 "나는 잃을 것이 없다"(I have nothing to lose) "이 사회에 내가 가진 지분은 없다"(I have no stake in the society) 란 문구가 쓰여 있다. 2019.1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