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국무 "이란 시위서 1000명 넘게 숨져"...트럼프 "끔찍한 일"
뉴스핌 | 2019-12-06 09:14:00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최근 이란 반정부 시위에서 1000명이 넘는 시민이 정부군에 의해 피살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이란특별대표는 이날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에서 지난달 시위가 발생한 이래로 1000여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어린이도 십여명 있다고 밝혔다. 훅 대표는 또한 부상자는 수천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지난달 이란 정부의 휘발유 값 인상과 구매량 제한 조치 발표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는 100개 이상의 도시로 번지고 있다. 청년·노동자 계층을 중심으로 내각에 대한 사퇴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인권단체인 국제엠네스티는 최소 208명의 시위대가 숨졌다고 발표했다. 1979년 이슬람 혁명 이래 최악의 유혈사태다. 이란 정부는 시위 관련 인명피해 집계 결과를 공식적으로 내놓고 있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같은 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표들과의 회동에 앞서 기자들에게 "최근 이란에서 시위가 진행되는 수 주동안 이란 보안군이 많은 사람들을 사살하고 시민 수 천명을 체포했다"고 주장하며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훅 대표는 이날 미 해군이 지난달 25일 아라비안 해에서 정박하고 있던 선박 한 척으로부터 이란과 관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부품과 첨단무기를 압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기를 실은 선박은 예멘으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부연했다. 이란의 무기 수출을 제재하고 있는 미국은 이전에도 해상 선박에서 문제로 여겨지는 무기를 압류한 적 있다. 유엔은 예멘의 후티 반군에 대한 무기 지원을 금지하고 있다. 

이란 유가인상 항의 시위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WSJ "美 행정부, 이란 겨냥 중동에 최대 1만4000명 추가 파병 검토 중"
이란 대통령 "미국 제재 해제 즉시 협상 가능"
이라크軍, 시위대 발포로 최소 45명 사망...시위에 反이란 정서 확산
이라크 反정부 시위대, 이란 영사관 또 습격·방화
이란서 수천명 참여 친정부 집회..."누가 진짜 국민인지 봐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