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95개국 1,677개 팀 글로벌 스타트업 각축장 된 한국
파이낸셜뉴스 | 2019-12-07 17:53:06
[파이낸셜뉴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지난 6일 청담 CGV 씨네시티에서 열린 K-Startup 그랜드챌린지 데모데이에서 격려사를 하고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청담 CGV 씨네시티에서 ‘2019 K-Startup 그랜드챌린지 데모데이’를 지난 6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K-Startup 그랜드 챌린지’는 외국인 기술창업자를 발굴해 한국에서 창업활동을 지원하고 한국을 ‘글로벌 스타트업 비즈니스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2016년 처음 마련됐다. 올해 4회째를 맞아 95개국 1677개팀이 지원해 해외 스타트업의 한국 진출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중기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42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테크기반 스타트업 35개팀(18개국)을 최종 선발하고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국내 엑셀러레이터의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한국에서의 생활과 창업 활동을 지원한다.

이날 행사는 35개팀을 대상으로 그간의 창업 활동 성과를 발표하고, 우수한 20팀을 선발해 시상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상위 4팀에게는 상금*이 지급된다. 그중 대상 1팀에게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수상한 4팀을 포함해 우수팀으로 선정된 20팀에게는 한국에서 창업 아이템을 더욱 발전시키고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착지원금 및 사무공간, 창업비자 취득들을 위한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그간 K-Startup 그랜드 챌린지는 글로벌 경진대회와 함께 해외 스타트업의 국내정착 지원, 창업비자 교육과정 제공, 후속지원 등을 통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총 162개 해외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를 지원했고 이를 통해 국내법인 74개 설립, 투자유치 779억원, 매출 256억원, 신규고용 창출 154명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앞으로도 글로벌 스타트업들이 한국에서 꿈을 실현해 나가실 수 있도록 건강하고 역동적인 창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해외 인재들이 국내에 보다 쉽게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