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전문] 황교안 "선거법·공수처법 며칠 내로 날치기 될 것…의회 쿠데타 임박했다"
뉴스핌 | 2019-12-11 01:26:00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에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지난 10일 본회의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가 만든 예산안 수정안이 의결된데 따른 것이다.

황 대표는 11일 새벽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헌정 사상 있을 수 없고 절대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면서 "의회주의가 파괴됐고 법치가 무너졌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오늘은 의회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붕괴가 시작된 날"이라며 "집권여당과 2중대 군소정당의 야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저들은 선거법과 공수처법마저 며칠 안으로 날치기 강행 처리하려 할 것"이라며 "좌파독재의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을 무너뜨릴 좌파독재는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저와 우리 당은 결사항전의 각오로 맞서 싸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9 kilroy023@newspim.com

다음은 황 대표의 입장문 전문이다.

헌정 사상 있을 수 없고, 절대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의회주의가 파괴되었고, 법치가 무너졌습니다.
국민 세금은 도둑질 당했습니다.
오늘 저들이 날치기한 것은 예산안이 아니라
민생과 민주주의입니다.

4+1은 대한민국의 법률 어디에도 근거가 없는 탈법 조직입니다.
선거법 개정을 통한 의석 나눠먹기에 눈이 멀어
황급히 급조된 불법 조직입니다.
국민의 한 해 살림을 계획하는 자리에
국민은 없었고, 제1야당의 자리도 없었습니다.
4+1이 주고받은 예산안의 삭감, 증액 내역을 보여 달라는
저희들의 당연한 요구는 무시당했습니다.
더욱이 우리 당이 제출한 예산부수법안이
예산안 뒤에 놓였습니다.
세입예산이 먼저 확정되어야 세출예산이 정해지는 것인데
저들은 이를 뒤집는 예산 폭거를 자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그들의 2중대 위성 정당들과 공모해
헌법과 국회법에 규정된 예산 심사권을 스스로 포기했습니다.
513조의 국민 세금을 밀실에서 마음대로 주물렀습니다.
국민의 혈세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공수처법의 통과를 위한
정치적 뒷거래의 떡고물로 이용되었습니다.
일부 정파의 호주머니를 채우는 쌈짓돈으로 변질되었습니다.
국민의 삶이 무시당했습니다.
민생이 파괴되고 짓밟혔습니다.

오늘은 의회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붕괴가 시작된 날입니다.
집권여당과 2중대 군소 정당의 야합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저들은 선거법과 공수처법마저 며칠 안으로
날치기 강행 처리하려 할 것입니다.
가짜 검찰개혁과 가짜 정치개혁을 주고받는
대국민 사기극을 자행할 것입니다.
좌파독재의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습니다.

대한민국을 무너뜨릴 좌파독재, 반드시 막아내야 합니다.
저와 우리 당은 결사항전의 각오로 맞서 싸워나가겠습니다.
소중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좌파독재 음모를 저지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해 주십시오.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저 오만한 정권을 심판해 주십시오.
민주주의를 무참히 짓밟는 저들의 폭거에
국민의 무서운 힘을 보여 주십시오.

jhlee@newspim.com

[2020 예산] 국토부 예산 50.1조원..SOC 예산 3조원 증액
[2020 예산] 사상 최대 규모 국방예산 확정…2020년도 국방예산 50조원
한국당·변혁 한 목소리 "집권여당 폭거…국회 예산심의권 심각히 침해"
[정가 인사이드] '한국당 패싱' 결단 내린 이인영…'속수무책' 뚫린 한국당
한국당, 예산안 법적대응 예고…"세입 확정 안 된 예산안 의결, 무효"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