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인터뷰) 배우 이시언이 ‘아내를 죽였다’와 만난 이유
뉴스토마토 | 2019-12-16 00:00:01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데뷔 10년 차다. 한국 영화의 전설로 남은 곽경택 감독의 ‘친구’ 드라마 버전에 전격 발탁되면서 연기를 시작했다. 오랜만에 제대로 된 ‘감초 배우’의 등장에 방송계 관계자들은 그를 주목했다. 여러 드라마에서 존재감 확실한 연기를 선보여 왔다. 코미디가 주된 무기였지만 순발력이 필수인 시트콤 장르에서도 압권이었다. 한 시트콤에 등장한 그의 모습은 유명 ‘짤’로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데뷔 10년 만에 출연을 결정한 인기 예능에선 의외의 소탈하고 ‘허당’끼 가득한 모습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얼간이 삼형제’의 맏형 캐릭터까지 구축했다. 방송가와 예능을 모두 섭렵하며 팔방미인으로 최근 최고의 주가를 끌어 올리고 있다. 영화계에서도 간간히 모습을 드러냈지만 강력한 임팩트를 선보인 작품은 의외로 부족했다. 영화는 그에게 미지의 영역 같은 느낌이었다. 그래서 영화 ‘아내를 죽였다’는 배우 이시언에게 여러모로 다양한 의미였다. 코미디 냄새를 지울 수 있는 첫 번째 작품이었다. 주연으로 극 전체를 이끌어 가는 첫 번째 작품이었다. 데뷔 10년 만에 찾아 온 첫 번째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이기도 했다. 이시언의 첫 주연작 ‘아내를 죽였다’. 그를 통해 다양한 얘기를 들어봤다.



배우 이시언. 사진/kth



11일 개봉한 ‘아내를 죽였다’는 ‘겨울왕국 2’가 휩쓸고 있는 극장가에서 개봉 이틀째인 13일 박스오피스 6위를 기록했다. 순위의 저조함을 따지기 보단 저예산 상업 영화란 점을 감안하면 100만 관객 부럽지 않은 스타트였다. 개봉 며칠 전 만난 이시언은 첫 주연작이란 점에서 크게 긴장을 하고 있었다. 주연 배우로서 느끼는 부담감도 있지만 자신의 이미지를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을 체크할 첫 번째 시험대란 점이 그를 더욱 긴장하게 했다.

“연기를 시작한 이후 첫 번째 주연작이기에 당연히 떨리죠. 너무 떨려요. 근데 사실 진짜 떨리는 건 제가 전혀 안 해봤고, 생각지도 못했던 캐릭터였기에 관객 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그게 가장 떨리는 이유에요. 새로운 모습? 그건 너무 거창한 표현이고, 안 해봤던 연기였기에 호기심 반 도전 반이 가장 컸죠. 너무 즐거웠어요. 정말 어렵고 힘들었지만 진짜 신나게 촬영 했던 거 같아요.”

본인도 놀랐단다. ‘도대체 왜 나한테’란 느낌이 강했다고.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인기로 인해 덩달아 인지도가 급상승하며 주변에서 알아보는 분들이 많다는 이시언이다. 어린 학생들은 자신을 개그맨으로 알고 있기도 하다고 웃는다. 그래서 스릴러 장르의 이번 영화 주연 캐스팅은 자신이 가장 놀랐다고. 물론 감독 입장에서도 큰 모험이었을 것이라고 이시언은 전했다.



배우 이시언. 사진/kth



“(시나리오를 받고)너무 놀랐죠. ‘도대체 왜 나를’이란 생각이 가장 먼저 떠 올랐으니까요. 기자간담회 때도 감독님이 말씀하셨지만 ‘나 혼자 산다’는 안 보셨고, 못 보셨다고 하시더라고요. 에이 뭐 보시긴 했겠죠(웃음). 기분이 좋았지만 불안하기도 했죠. 나도 ‘할 수 있을까’ 싶었지만 ‘감독님이 날 갖고 만들어 내실까’ 싶었어요. 그런데 감독님과 미팅 이후 확신을 하고 도전하기로 했죠.”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영화다. 데뷔 이후 단 한 번도 선보인 적 없는 연기를 해야 했다. 더욱이 제목처럼 ‘아내를 죽인’ 남편의 얘기다. 아내를 죽였는지 아닌지는 영화를 통해 알 수 있다. 물론 어떤 이유를 들이대도 쉽게 이해하기 힘든 상황은 마찬가지다. 배우라면 캐릭터 해석을 해야 하지만 이번 영화 속 설정은 프로 배우의 입장에서도 쉽게 납득하기 힘든 설정이긴 했다.

“아직 미혼이지만 ‘아내를 죽인 남편’은 상상이 안되잖아요. 사실 제가 연기한 ‘정호’에게 접근하는 건 의외로 간단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냥 제가 ‘정호’가 되는 게 아니라 ‘나 이시언이 그 상황이라면 어떨까’란 생각으로 했어요.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아내가 없었으면 좋겠다’란 생각까지 했었죠. 물론 영화니깐 그런 생각을 한 거죠(웃음). ‘도대체 정호는 왜 아내를 죽였다’는 의심을 받게 됐을까를 고민하니 그런 답이 나오고 그렇게 접근해 갔어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