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워런 버핏도 당했다...사상 최대급 태양광 투자 폰지사기 적발
한국경제 | 2020-01-26 08:39:05
피해액이 10억달러(약 1조1600억원)에 달하는 태양광 투자 폰지 사기가 미국에
서 적발됐다. 사기꾼들은 벤틀리 등 148대의 고급 차를 사는 등 흥청망청 투자
금을 탕진했다.
사기를 당한 투자자 중엔 '오마하의 현인'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
이도 포함되어 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태양광 회사 DC솔라를 운영해온 제프
카포프와 아내 폴렛 카포프는 지난 24일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연방법정에서
폰지 사기(Ponzi scheme)에 대한 유죄를 인정했다.
연방검찰은 이들로부터 148대에 달하는 고급 차량, 라스베이거스와 휴양지 레
이크 타호, 캐러비안 등에 있는 주택들, 스포츠팀의 지분 등 1억2000만달러 어
치의 재산을 압류했다. 이들이 투자자들로부터 빼돌려 사치스런 생활에 쓴 돈은
모두 1억4000만달러를 넘는다.
카포프 부부는 2011년 모바일 태양광 발전 설비를 만드는 DC솔라를 설립한 뒤
지금까지 기업들로부터 10억달러 가량을 투자받았다. 신재생 에너지 회사인 D
C솔라에 투자하면 투자액의 30%에 대해 연방정부의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홍보해 투자를 유치했다.
여기에는 모두 3억4000만달러를 낸 버크셔 해서웨이와 보험회사 프로그레시브
, 은행인 밸리내셔널 뱅크콥과 이스트웨스트 뱅크콥 등이 포함되어 있다. 투자
자들이 납부를 약속한 돈까지 포함하면 투자금은 24억달러에 달한다. 이는 태양
광을 활용한 폰지 사기로는 사상 최대급이다.
버크셔 해서웨이 등은 지난해 폰지 사기가 적발된 뒤 감면받았던 세금 혜택 등
을 취소당했다.
DC솔라는 1만7000여개의 모바일 태양광 발전 설비를 만들어 통신사 기지국, 스
포츠 경기장의 조명 장치 등에 설치해 돈을 벌겠다고 홍보해왔지만, 실제 만들
어진 발전 설비는 700여개에 그쳤다. 이들은 대신 새 투자자로부터 돈을 받아
기존 투자자에게 수익으로 돌려주는 폰지 사기를 벌여왔다. 이 회사는 2016년
나스카 레이싱 대회를 후원하기도 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2월 파산을 신청한 뒤 연방검찰 및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의 조사를 받아왔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