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 교민사회 공황감, 한국 피신도 속출, 여행 식당 기업 경제활동 피해 가중
뉴스핌 | 2020-01-27 18:34:00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235,669
매매신호
매도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전역에 우한폐렴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베이징의 한국인 집단 거주지 왕징(望京)이 속한 차오양(朝陽)구에서도 환자가 늘어나면서 한국 교민사회가 초긴장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중국 현지의 한국인 자영업자를 비롯, 현지 진출 기업의 생산 활동과 은행 영업에도 영향이 본격화할 조짐이다. 교민사회의 일부 주재원들 중에는 가족을 한국으로 돌려보내는 사례도 늘고 있다. 또 사업규모가 크지 않은 일부 자영업자들 중에는 잠시 한국으로 피신하는 사람들이 나오고 있다.

27일 왕징의 한국 식당 사장은 본래 설날 사흘 째인 이날 부터 영업을 시작하려고 했으나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당국의 대응조치가 강화되면서 고객 발길이 뚝 끊겨 어쩔 수 없이 영업 재개 날짜를 29일로 늦췄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일단 29일로 날짜를 늦추긴 했지만 상황이 심각해지면 휴업이 장기화 될지 모른다고 한숨을 지었다.

하나은행 중국 법인은 중국 국무원 지시에 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예방을 위해 설 연휴 뒤 은행 업무재개 날짜를 당초 1월 31일에서 2월 3일로 늦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베이징의 우리은행 등 모든 한국계 은행들도 모두 마찬가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혀졌다.

이에따라 인터넷 뱅킹외에 직접 창구를 찾아 업무를 봐야하는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베이징 신징바오(新京報)에 따르면 27일 중국 국무원은 당초 1월 30일 까지 였던 국가 법정 설 명절 연휴를 2월 2일까지 연장해 2월 3일 부터 출근하도록 했다.

베이징 한인회 한 관계자 현대자동차 제 4공장이 있는 허베이(河北)성 창저우(滄州)에서는 당국으로 부터 식당 호텔에 대해 영업을 중단하라는 공문이 내려왔다고 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우한폐렴으로 여행객이 줄어들면서 설 다음날인 26일 중국 서북부 닝샤자치구 인촨 역 플랫폼이 한산한 모습을 하고 있다. 바이러스 확산과 함께 당국의 대응조치가 강화되면서 중국내 한국 교민사회의 주민 생활 및 경제 활동에도 주름살이 깊어지고 있다.   2020.01.27 chk@newspim.com

 

중국 현지 한국 대기업 관계자는 이번 우한폐렴이 사스때 이상으로 장기화할 조짐을 보임에 따라 설 귀성 직원들의 복귀가 늦어질 것으로 보여 생산 차질 등 영업 피해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걱정했다.

기업과 은행 식당업 외에도 여행과 학원 골프 레저 관련 자영업자들의 영업도 우한페렴의 본격적인 영향권에 들어섰다. 왕징의 한 등산 동호회는 설 명절을 포함해 20년 가까이 단 한주도 거른적 없는 등산 활동을 전격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고 27일 동호회 책임자가 밝혔다.

한편 베이징과 광둥성 등 주요 성시들은 바이러스 예방을 목적으로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당국은 미착용시 지하철 탑승을 제한하거나 심하게는 법적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정작 마트나 약국에서는 재고가 소진돼 바이러스 예방용 마스크를 구입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국가 및 성시 위생 건강 위원회에 따르면 27일 오후 4시 50분 현재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총 2823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도 81명으로 급증세를 나타냈다.

베이징에서도 감염환자가 72명으로 늘어났으며 이중 한국인 밀집지역 왕징이 속한 차오양구에서도 11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26~27일 발생한 신규 환자중에는 4세 여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