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팬데믹 현황] 유럽 확진 23만명 돌파...伊 확진자 증가율 하향 "희망 보여"
뉴스핌 | 2020-03-26 22:25:52
06/03 장마감
거래량
73,009
전일대비
+2.88%
시가총액
68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에서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가 23만명을 넘어섰지만, 유럽 내 확산 기점인 이탈리아에서 일일 확진자 증가율이 떨어져 희망이 보인다는 관측이 나왔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 현지시간으로 26일 오전 8시 현재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3만2470명, 사망자가 1만3692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집계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국가별로 누적 확진자는 이탈리아가 7만4386명, 스페인이 4만7610명으로 여전히 급격히 늘고 있다. 스페인 보건부가 26일(현지시간) ECDC 발표와 시간차를 두고 발표한 스페인 누적 확진자 수는 5만6188명으로 하루 새 8578명 폭증했다.

독일(3만6508명)과 프랑스(2만5233명)도 매일 수천 명씩 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이탈리아가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스페인과 독일이 미국에 이어 네 번째, 다섯 번째로 누적 확진자가 많다. 이어 이란에 이어 프랑스와 스위스에서 가장 많은 누적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 외 영국(9529명), 네덜란드(6412명), 오스트리아(5888명), 벨기에(4937명), 포르투갈(2995명), 노르웨이(2916명), 스웨덴(2510명), 덴마크(1724명), 체코(1654명), 아일랜드(1564명), 룩셈부르크(1333명) 등도 확진자 수가 수천 명 대에서 연일 수백 명씩 늘고 있다. 폴란드(1051명)도 이날 1000명대에 돌입했다.

사망자는 이탈리아가 7505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고, 스페인이 3434명으로 뒤를 따르고 있다. 스페인 보건부가 이날 발표한 사망자 수는 4089명으로 하루 만에 655명 증가했다. 

이 외 프랑스가 1331명으로 유럽에서 사망자가 상당히 많은 편이고, 영국(422명), 네덜란드(356명), 독일(198명), 벨기에(178)에서도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이 외에도 사망자는 포르투갈 43명, 스웨덴 42명, 오스트리아 34명, 덴마크 34명, 그리스 22명, 폴란드 14명, 루마니아 13명, 노르웨이 12명, 헝가리 10명, 아일랜드 9명, 룩셈부르크 8명, 체코 6명, 리투아니아 4명, 슬로베니아 4명, 불가리아 3명, 키프로스 3명, 핀란드 3명, 아이슬란드 2명 등으로 연일 증가 추세다. 크로아티아와 에스토니아에서도 사망자가 1명씩 발생했다.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전국 봉쇄령이 내려진 이탈리아 로마 거리에 한 시민이 잠수마스크를 쓰고 나타났다. 2020.03.26 [사진=로이터 뉴스핌]

◆ WHO "유럽에서 희망적 신호 나타나"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WHO) 유럽담당 이사는 26일 기자회견에서 "유럽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지만 희망적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에서 아직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정점을 찍었다고 하기에는 이르지만 유럽 내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이탈리아에서 확진자 증가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 증가율은 지난 19일 14.9%로 정점을 찍은 후 연일 하락하며 25일에는 7.5%까지 떨어졌다.

클루게 이사는 "유럽 각국의 대응에 따른 효과가 곧 나타나겠지만, 각국 정부와 시민은 팬데믹의 장기적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며 "코로나19는 단거리 경주에 그치지 않고 마라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교황 관저에서도 확진자 나와 비상...교황 음성 반응

프란치스코 교황 관저인 바티칸 산타마르타 영빈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교황청에 비상이 걸렸다. 교황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25일 이탈리아 현지 언론을 인용, 산타마르타 영빈관에 거주하는 이탈리아인 몬시뇰(주교품을 받지 않은 고위 성직자)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매체들은 교황이 확진 판정을 받은 성직자와 접촉 이력이 있는지는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교황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이달 초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은 감기 증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제기되자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바티칸 소식통에 따르면, 산타마르타 영빈관에는 총 130여개의 방이 있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을 포함해 총 75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검소한 생활을 실천하기 위해 2013년 즉위 후부터 사도궁 관저 대신 산타마르타 영빈관의 방 한 칸에서 생활해 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일반알현 연설이 인터넷 스트리밍비디오로 올라왔다. 바티칸 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달 12일까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주례하는 모든 수요 일반 알현과 주일 삼종기도 행사를 인터넷 중계 방식으로 한다고 밝혔다. 2020.03.18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팬데믹 현황] 이란 확진 3만명 육박...하루 사망 최다
[팬데믹 현황] 확진 5만 증가한 47만...도쿄가 불안하다(26일 오후 1시 43분 기준)
[팬데믹 현황] 일본 확진 2019명·사망 55명...중환자 66명 (26일 0시)
[팬데믹 현황]美, 확진 6만명 넘어서..사망자도 900명 육박
[코로나19] 도쿄 확진, 사흘 연속 기록 경신...봉쇄 수순으로 가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