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트럼프-마크롱 "G7, 정상회의 대면으로 가까운 시일 안에 개최돼야"
뉴스핌 | 2020-05-29 07:57:00
07/03 장마감
거래량
209
전일대비
-1.27%
시가총액
73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대면 형식으로 가까운 시일 안에 개최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COVID-19)가 전 세계로 확산되자 오는 6월10일 미국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G7 정상회의를 취소했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가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등 정상화를 진행 중이라며, 대면 형식으로 G7 정상회의를 열고 싶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메릴랜드 주(州)의 대통령 별장 캠프데이비드에서 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다.

지난 24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G7 정상회의가 대면 형식으로 열린다면, 그 시기는 6월 말이 될 것이라고 했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선진 7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는 미국이 의장국을 맡았다.

지난주 프랑스 엘리제궁 관계자는 코로나 19 사태가 안정되는 등 상황이 허락되면 마크롱 대통령이 G7 회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백악관 "6월 말 G7 '대면' 정상회의 개최 희망"
'정상화'에 목 맨 트럼프 "6월 G7 정상회의 재추진"
G7, 코로나19 위기 적극 조치 합의.."WHO 논란엔 이견"
[극복! 코로나] 백악관 "16일 트럼프 주재 G7 정상 화상회의"
[사진]G7 화상 정상회의에 참가한 마크롱 대통령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