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흑인 목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전직 백인 경찰 체포
뉴스핌 | 2020-05-30 03:44: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 25일(현지시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씨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전직 경찰관 데릭 초빈이 3급 살해 혐의로 체포됐다고 로이터통신과 NBC뉴스 등 주요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이날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헤네핀 카운티 검찰 마이크 프리드먼은 초빈을 체포해 구금했다고 설명했다.

프리드먼은 "초빈은 살해 혐의를 받고 있다"며 "우리는 증거를 가지고 있으며 우리는 반복해서 본 끔찍한 시민이 촬영한 영상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다만 초빈에게 적용된 3급 살해 혐의는 의도하지 않은 살인으로 분류된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26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경찰의 가혹행위를 규탄하는 시위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가 "살인은 그만"이란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20.05.26 krawjp@newspim.com

수사당국은 초빈 외에도 이번 사건과 연루돼 직무 해제된 다른 전직 경찰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플로이드 씨는 위조지폐 사용 혐의로 체포되던 중 초빈의 무릎에 목이 눌려 질식사 했다. 플로이드 씨가 사망하기 직전까지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는 장면은 언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플로이드 씨의 죽음에 이어 미니애폴리스와 로스앤젤레스(LA) 등 미국 각지에서는 흑인에 대한 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는 폭력적으로 변해 약탈과 폭동이 발생했다.

이에 미니애폴리스에는 500명의 주방위군이 배치됐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약탈이 발생하면 발포하라는 트윗을 올리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mj72284@newspim.com

[사진] 밤새 이어지는 미니애폴리스 흑인사망 규탄 시위
[종합] 트럼프 "약탈하면 발포한다"...美 '흑인 질식사' 분노 시위 폭동화
미국 미네소타 '흑인 질식사' 분노 시위 폭동으로 번져...주방위군 소집
트럼프 "약탈하면 발포" 트윗에 바이든 "미국인 향한 폭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