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제주도' 단체여행 교인 9명 확진…집단감염 후폭풍 어쩌나
이투데이 | 2020-05-31 20:39:05
[이투데이] 이재훈 기자(yes@etoday.co.kr)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경기도 군포·안양지역 교회 목사와 신도 등 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집단감염 우려가 커진다. 확진자 중에 초등학교 2학년 학생도 포함, 해당 학교에는 등교 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안양과 군포시에 위치한 교회 목사와 신도 등의 코로나 확진과 가족 및 초등생 손주의 2차 감염으로 150여 명이 넘는 진단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감염 우려가 있는 일부 교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교회 신도 전수조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들이 다년간 제주도 역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해당 여행객과 접촉한 제주도민 34명을 확인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등 2차 감염 방지에 안간힘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기사]
[김면수의 이슈만화경] 코로나19 진앙지 지목된 ‘한국판 아마존’ 쿠팡
[단독] 미얀마 롯데호텔 지분 파는 포스코건설…포스코인터·롯데가 매입
[이커머스 ‘코로나19’ 위기] 상자에 바이러스 묻어올라 ‘택배 공포’ 확산
가천대, 재학생 2명 코로나 확진…200여명 검사
평택 미군기지 20대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