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조선 빅3, 카타르서 LNG선 23조 수주…100척 이상 공급
한국경제 | 2020-06-02 09:20:09
[ 최만수 기자 ]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
3’가 카타르와 사상 최대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건조 계약을 맺
었다. 최근 수년간 ‘수주 절벽’에 시달리던 국내 조선산업이 부활
의 신호탄을 쐈다는 평가가 나온다.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1일 한국의 조선 3사와 700억리얄
(약 23조6000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QP는 2027년까
지 국내 조선 3사로부터 100척 이상의 LNG선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QP가 2027년까지 국내 조선사의 LNG선 건조 공간(슬롯) 상당 부분
을 확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통상 대규모 선박 발주에 앞서 선박 건조를 위
한 슬롯을 확보하는 계약을 맺는다. 조선업계에서는 이변이 없는 한 국내 조선
3사가 각각 40척 이상을 수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화상으로 열린 협약식에는 사드 알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QP 대표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성근 대우조선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
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알카아비 장관은 서명식에서 &ldq
uo;한국 3대 조선사와 체결한 계약은 북부유전 확장 사업에 대한 카타르의 의지
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LNG 생산국인 카타르는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t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성 장관은 “오늘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었던 것
은 한국과 카타르가 오랫동안 구축한 상호 신뢰 덕분”이라고 말했다.

조선업계 한 관계자는 “기술력에서 우위에 있는 국내 조선사들이 국제 경
쟁입찰에서 LNG선 물량 대부분을 싹쓸이했다”고 말했다.韓, 압도적 기술
로 LNG선 싹쓸이…K조선 '부활 신호탄'
수주가뭄 해소…7년간 일감 확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가 24조원
규모의 카타르 LNG(액화천연가스·사진)선 프로젝트를 따내며 다시 한
번 ‘LNG선 초격차’를 증명했다. 지난 몇 년간 수주 가뭄에 시달렸
던 조선사들은 이번 계약으로 2027년까지 먹거리를 확보하게 됐다.

카타르는 몇 년 전부터 세계 최대 규모 LNG 프로젝트를 추진해 조선업계에서 큰
관심을 받아왔다.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LNG 생산량을
2027년까지 연간 7700만t에서 1억2600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LNG 증산은 곧
대규모 운반선 발주로 이어진다. QP는 LNG 운반선도 74척에서 190척으로 늘릴
계획을 갖고 있다.

QP는 지난 4월 중국 후둥중화조선과 옵션 포함 총 16척의 LNG 운반선 발주 계약
을 체결하며 국내 조선업계를 놀라게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올해 선박 발주가 뚝 끊어진 가운데 LNG선마저 중국에 뺏기는 게 아니
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하지만 조선업계는 나머지 물량을 싹쓸이 수주하며 기술 우위를 증명했다. 조선
업계 관계자는 “카타르가 최대 고객인 중국의 눈치를 봐서 일부를 떼어준
것”이라며 “LNG선은 안전성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믿을 수 있는
한국 업체들에 나머지 물량을 모두 맡긴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 3사는
최대 120척으로 예상되는 LNG선 물량 중 각각 40척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된다
.

LNG선은 척당 가격이 약 2억달러(약 2500억원)에 달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유조선, 컨테이너선 등에 비해 실적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조선 빅3는 2004년
에도 이후 4년간 카타르가 발주한 LNG선 53척을 싹쓸이하며 초호황의 발판을 마
련했다. 업계 관계자는 “슬롯 계약의 절반만 수주해도 2000년대 중반 초
호황 시절과 비슷한 규모”라고 말했다.

조선업계에서는 러시아 북극 프로젝트에서 나오는 LNG선 수주 소식도 조만간 전
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한국 조선사
의 LNG선 릴레이 수주 소식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