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특징주]삼성전자, 3개월여만에 5만4000원대 회복.."반도체 수요증가 기대감"
edaily | 2020-06-03 10:18:58
07/10 장마감
거래량
13,606,567
전일대비
-0.19%
시가총액
3,146,07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삼성전자가 6% 이상 상승하면서 5만4000원대를 회복했다. 3개월여만이다.

3일 오전 10시16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거래일보다 31000원(6.03%) 오른 5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5만4000원대를 회복한 것은 지난 3월10일 이후 3개월여만이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4만2000원대까지 밀리면서 급락세를 보였다. 이후 개인투자자들의 매수세에 힘입어 5만원대로 반등했지만 이어진 상승장에서는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반등을 꾀하는 모습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지난달 21일 10조원 규모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투자에 이어 8조원을 투자해 경기 평택 공장에 최첨단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건설한다는 소식이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일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투자는 수급이 예상 대비 양호하기 때문”이라면서 “낸드플래시 재고가 2주 수준에 불과하고 지난해 미미한 투자로 공급이 부족했는데 SK하이닉스의 경우 낸드플래시 수익성 확보를 위해 신규 증설 없이 96단 비중확대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에 예상되는 낸드플래시 수요 증가도 낙관적이다. 도 연구원은 “하반기 발표되는 아이폰12 등 5G 스마트폰의 낸드플래시 평균 탑재량이 증가하는 것 또한 호재”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재택 근무 증가로 PC SSD 수요가 양호한 만큼 올해 글로벌 낸드 플래시 수요는 25%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한 “특히 하반기 공개될 소니 플래이스테이션5가 시리즈 중 처음으로 하드디스크 대신 SSD를 탑재한다는 점이 낸드플래시 수요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당 825기가바이트(GB)를 탑재하고 연간 2000만대 수요를 가정하면 전세계 연간 낸드플래시 수요는 5%가 증가한다”고 덧붙였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