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중, 홍콩→티베트→위구르까지 제재-보복 주고받기
뉴스핌 | 2020-07-13 17:32:03
08/12 15:03
거래량
119,406
전일대비
+1.48%
시가총액
1,69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 자치지역의 시민권과 인권 문제를 이유로 중국에 연이어 제재를 가하자 중국은 지속적으로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고 맞서며 보복 조치에 나서고 있다.

앞서 홍콩과 티베트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비자 제한 조치를 주고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 문제로 제재 조치를 주고 받았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마르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을 포함해 미국 당국자와 단체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앞서 위구르 소수민족 탄압 의혹을 제기하며 천취안궈(陳全國) 신장자치구 당서기 등 중국인 4명에 제재 조치를 내린 데 대한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위구르족 탄압에 연루됐다며 중국 고위 관리 3명과 그 가족들에 비자 제한과 자산 동결 조치를 내렸다. 

미국이 특별히 지목한 천 당서기는 위구르족 통제 조치를 설계한 인물이며, 중국이 지목한 루비오 의원은 미국 의회 산하 중국위원회 공동의장으로 위구르족과 관련해 중국 관리들에 대한 제재 법안을 마련한 인물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마그니츠키법에 의거해 중국 관리들에게 제재를 가한다고 설명했다. 마그니츠키법은 인권 탄압 및 유린에 연루된 개인과 공직자에 대한 비자 제한과 자산 동결을 가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행동은 중국 내정 간섭일 뿐 아니라 국제관계 규범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자 중미 관계를 심각하게 해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미중 양국은 앞서 홍콩과 티베트 자치권을 두고도 비자 제한 조치로 격돌했다.

지난달 26일 폼페이오 장관이 "고도의 홍콩 자치권을 훼손하는 데 책임이 있거나 동조하는 중국 공산당 전현직 관리들에 대한 비자를 제한한다"고 발표하자, 자오 대변인은 29일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악질적 언행을 한 미국인에 대해 비자를 제한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지난 7일 폼페이오 장관이 "중화인민공화국이 미국 외교관과 언론인, 관광객의 티베트 방문을 방해하고 인권 침해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비자 제한 조치를 발표하자, 이튿날 자오 대변인이 "티베트와 관련해 악질적 행동에 관여한 미국인에 대해 비자를 제한할 것"이라며 맞받아쳤다.

 

gong@newspim.com

"미국, 홍콩 관련 '제한적인' 추가 중국 제재 방안 숙고"
"트럼프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대응 논의 위해 유럽행"
美 국무부, 중국에서 미국인 '자의적 체포' 경계경보
中왕이 "美에 도전하지 않아...시스템 차이 존중해달라"
미-중, 홍콩 이어 티베트 놓고 '비자 제한' 격돌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