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찰 "박원순 고소장 접수, 당일 청와대에 보고"
뉴스핌 | 2020-07-13 21:08:00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경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 사건을 접수한 당일 청와대에 해당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고소인 A씨의 고소장 접수 사실을 보고받은 지난 8일 저녁 박 시장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0.07.13 dlsgur9757@newspim.com

다만 경찰은 "피소된 박 시장 측에는 고소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다"며 경찰이 서울시나 박 시장에 직접 고소 사실을 알려줬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A씨는 지난 8일 오후 4시30분 경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고소장 접수 직후부터 다음날인 9일 오전 2시30분까지 1차 진술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는 박 시장이 청와대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shl22@newspim.com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시장(葬) 금지 두번째 가처분도 각하
경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도 장례기간 중 신변보호
경찰, '박원순 성추행' 의혹 수사 불가 고수…"서울시 조사 지원은 가능"
靑 "박원순 시장에 성추행 피소 사실 통보한 바 없다…2차 가해 중단 부탁"
[종합] '박원순 의혹' 진실공방...고소인측 "신고 묵살" vs 서울시 "신고내역 없다"
[종합2보]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성추행 지속…진실 밝혀져야"
수사 종결이냐, 진상 규명이냐…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난감한 경찰
靑, 고(故) 박원순·백선엽 논란에 "드릴 말씀 없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