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인도 총리 측근 요가 재벌의 ‘황당한’ 코로나19 치료제 판매
한국경제 | 2020-08-06 14:03:22
인도의 유명 요가 수행자이자 기업가인 바바 람데브가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약
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라고 주장하면서 팔고 있어 논
란이 되고 있다. 그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파이낸셜타임스(FT)의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람데브는 허브 함유 알약
등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며 판매에 나섰다. 인도 정부는 람
데브가 내놓은 제품을 치료제가 아닌 면역촉진제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며 공포에 질린 인도인들 사이에서 람데브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이날까지 인도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다.

람데브와 함께 파탄잘리 아유르베드를 설립한 아차리아 발크리슈나 회장은 문제
의 제품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코로나19 치료제 시장을 우리가 선점하게
되자,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이 음해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람데브는 방송 출연, 요가캠프 운영 등으로 유명세를 탄 요가 수행자다. 이후
그는 인도 전통의학인 아유르베다에 바탕을 둔 영양제, 화장품 등부터 여러 생
활필수품까지 제조·판매하는 기업인 파탄잘리 아유르베드를 설립했다.
회사는 지난해 900억루피(약 1조4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람데브는 2014년 인도 총리 선거 과저에서 모디 현 총리를 적극적으로 후원했다
. 모디 총리도 집권기간 동안 요가와 아유르베다에 대한 호감을 수차례 드러냈
다. 그는 생강, 강황 등 인도의 향신료가 면역력 증강에 효과가 있다고 발언했
다. 모디 총리는 요가가 코로나19 감염을 막아주는 방패 역할을 한다고 말하기
도 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