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 방역실태 알린 쿠팡 노동자, 해고무효소송 제기
이투데이 | 2020-09-21 20:03:05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ksh@etoday.co.kr)

올해 5월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당시 쿠팡의 방역실태를 외부에 알려온 직원들이 해고가 부당하다며 회사를 상대로 해고무효소송을 제기했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모임'은 쿠팡을 상대로 지난 16일 서울동부지법에 노동자 A씨와 B씨에 대한 해고무효확인 및 근로기준법 위반에 따른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21일 밝혔다.

피해자모임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최근 쿠팡 측으로부터 근로계약 종료 안내 문자를 받았다. A씨는 피해자모임 대표를 맡으며 그동안 쿠팡 내 방역 문제를 여러 매체 인터뷰를 통해 알려왔고, B씨는 부천물류센터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사측의 사과를 앞장서 요구해 왔다.

피해자모임은 "쿠팡 측이 올해 7월 31일부로 근로계약이 종료된 후 이들 두 사람을 제외한 다른 직원들에게만 계약 연장을 안내하는 문자를 보냈다"며 "이들에게는 해고 사유조차 설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두 사람은 업무수행 중 부상을 입어 업무상 재해인정을 받았는데, 사측이 근로기준법을 위반해 산재요양기간 중 해고했다"며 "쿠팡은 부당해고를 인정하고 임금 상당액을 지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속보] 포항 세명기독병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총 4명
코로나19에도 올해 보건산업 수출 '역대 최고치 경신' 기대…8월 수출액 42.2%↑
[종합] 방대본 "코로나19 재감염 의심사례, 항체 충분히 형성되지 않았을 가능성"
중국,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포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급등락주 짚어보기] 진원생명과학,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上’…이트론, SK네트웍스서비스 MOU 체결에 '강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