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 법원, 틱톡 미국내 다운로드 금지 제동
뉴스핌 | 2020-09-25 06:09:50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미국 법원이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의 미국 내 사용 금지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틱톡과 미국 성조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워싱턴DC 지방법원 칼 니콜스 연방판사는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의 입장을 받아들였다. 이어 정부에 25일 오후까지 다운로드 금지 계획을 연기하거나 법원에 틱톡의 요구를 반박하는 서류를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니콜스 판사는 정부가 틱톡 앱 다운로드 금지 계획 등을 연기하지 않는다면, 27일 오전 추가 심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미 상무부는 국가안보를 이유로 구글이나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틱톡 앱 제공을 20일부터 금지한다고 밝혔다이후 틱톡 매각 협상이 긍정적으로 진행되면서 이를 27일로 일주일 연기한바 있다.

이에 대해 바이트댄스 측은 "이번 제한은 국가 안보 문제라기 보다는 다가오는 총선에 관한 정치적 고려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상무부는 이번 가처분소송이 시간상으로 너무 촉박하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편, 중국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려던 계획에도 제동이 걸려 있는 상태다. 상무부는 위챗 관련 결정에 항고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항고장을 제출하진 않았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