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구글, 11월 3일 이후 선거 광고 차단
뉴스핌 | 2020-09-26 03:40:32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11월3일 이후 선거 광고를 차단한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구글의 새로운 정책은 선거 관련 광고 뿐 아니라 광고주들이 선거 관련 검색어로 타겟팅 광고하는 것 역시 제한할 예정이다. 즉, 광고주들이 유권자를 미세 타겟팅 할 수 있는 방법을 아예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구글.[사진=로이터 뉴스핌]


구글은 광고주들에게 메일을 통해 "올해 대선 이후 코로나19 등으로 전례없는 개표가 진행된다고 감안할 때 후보자와 선거 결과를 언급하는 광고를 게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선이 코로나19로 인해 투표가 쉽지 않고 개표 결과에 대한 불신 우려가 있는 등 과거와는 다른 유례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개표 결과가 수일내지 수주 걸릴 가능성이 있어 미 전역에서 소요 발생 리스크가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소셜 미디어 회사는 대선을 앞두고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거나 선거 결과를 유도할 수 있는 광고 게재를 중단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도 지난 3일 대선 1주일전부터 새로운 정치 광고를 금지할 것이라며 이것은 특정 후보의 섣부른 승리를 선언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한편, 구글은 또 특정 후보자나 정당에 유리할 수 있는 자동완성 검색어를 표시하지 않기로 했다. 자동완성 관련 정책과 관련, 선거 예측이나 특정 정당 또는 후보자에 대한 선호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동검색어를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구글은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후보자인 힐러리 클린턴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자동완성 검색어 표출을 제한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페이스북, 가짜 러시아 계정 3곳 폐쇄…"미 대선 위협"
[미국 대선] 페이스북, 대선 콘텐츠 삭제 판단하는 위원회 출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