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4대 시중은행 '일자리' 5년간 7570개 소멸
한국경제 | 2020-10-06 14:06:24
국내 4대 시중은행이 최근 5년간 지점을 549개 통폐합하면서 7570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정무위 소속 배진교 정의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
4대 시중은행 영업소 통폐합 현황'에 따르면 신한·국민·하나
·우리 4대 은행의 전국 영업점은 2015년 말 3513개에서 지난 8월 말 29
64개로 549개가 사라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올해 말까지 63개소가 추가로 폐점될 계획이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같은 기간 853개에서 610개로 가장 많이 줄었다. 국민은
행은 1022개에서 874개, 우리은행은 842개에서 748개가 됐다. 신한은행은 796개
에서 732개로 64개를 폐점했다.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각각 281개, 104개가 사라
졌다.

지점이 사라지는 만큼 임직원도 줄었다. 4대 은행의 임직원 수는 2015년 말 6만
6865명에서 2020년 8월 5만9295명으로 7570개가 사라졌다. 영업점 통폐합과 그
로 인한 폐점이 가속화된 결과라는 게 배 의원실의 설명이다.

배 의원은 "온라인 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노인층을 비롯한 취약계층에 대
한 보완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금융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은
행 지점 폐쇄 영향 평가 절차 과정에서 폐점 예정 지역 주민의 의사가 반영되도
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