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LG화학, 3분기 영업이익 9021억…역대 최대 실적
뉴스핌 | 2020-10-21 15:54:03
01/15 장마감
거래량
440,939
전일대비
-3.07%
시가총액
691,09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G화학(051910)이 올해 3분기 매출액 7조 5073억원, 영업이익 9021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8.8%, 158.7% 증가했다.전분기 대비로는 각각 8.2%, 57.8% 올랐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약 10년(38분기)만에 분기 최대치를 갱신한 수치다. 직전 최대 영업이익은 2011년 1분기 8313억원, 최대 매출은 2019년 4분기 7조 4510억원이었다.

LG화학은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석유화학부문은 주요 제품 수요 회복세 등으로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20.1%, 7216억원)을 기록했으며 전지부문은 자동차 및 소형 전지 공급 확대에 따른 분기 사상 최대 매출(3조 1439억원)과 영업이익(1688억원)을 달성했다.

LG 트윈타워 [사진=LG]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 5836억원, 영업이익 7216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20.1%)로 ABS, PVC, NBL 등 주요 제품의 수요 호조 및 원료가 약세 지속에 따른 스프레드 확대로 매출 및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4분기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예상지만 주요 제품 중심의 수요 호조 지속으로 견조한 실적이 전망된다.

전지부문은 매출 3조 1439억원, 영업이익 1688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유럽 주요 고객사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IT 제품 공급 확대 등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4분기에는 자동차전지 및 전기차용 원통형 전지 공급 확대로 매출 성장 및 이익 증대가 전망된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9629억원,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패널 등 전방 시장 수요 회복으로 매출 증가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

4분기는 디스플레이 산업의 계절성 영향이 있지만 산업소재 물량 확대로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721억원, 영업이익 85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성 독감 백신, 추출 시약 판매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021억원, 영업손실 96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는 생명과학은 에스테틱(필러) 등 수요 회복세가 예상되며 팜한농은 테라도(제초제) 등 주요 제품 매출 확대로 연간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

차동석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3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연초부터 내부 효율성 제고, 현금 흐름 안정화, 미래를 위한 투자 지속 등 핵심 과제에 집중해 온 노력들이 성과를 거둔 것"이라며 "향후 매출 성장과 수익 확대 등 실적 개선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LG화학, '인터배터리' 참가…최대 규모 부스 설치
LG화학, 배터리 분사 주총 전자투표 돌입...운명 걸린 '10일'
LG화학, 세계 최초 생분해성 신소재 개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디지털전환 선도해 깜짝 놀랄 회사 만들자"
[종합] LG화학,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영업익 9021억원 '어닝 서프라이즈'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